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 세계 코로나 첫 확진 4명 중 1명은 '이탈리아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2 23: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美 CDC 연구, 中 22% 이란 1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 사례 가운데 4분의 1은 이탈리아에서 나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조사 결과 전 세계에서 보고된 코로나19 첫 확진 사례에서 이탈리아발이 차지하는 비중은 27%에 달했다.

조사는 올해 3월11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하기 전 11주동안 이뤄졌다.

그 결과 첫 확진 사례의 27%는 이탈리아 여행자와의 연결고리를 가진 사람들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중국발(22%)이 두 번째로 많았으며 이란(11%)이 그 뒤를 이었다.

이탈리아와 중국, 이란은 코로나19 발병 초기 확진자가 가장 급속도로 늘던 국가들이다.

CDC 연구팀은 연구에 인용된 각국의 첫 확진 사례는 꼭 그 나라의 첫 감염자를 의미하지 않으며, 각국의 바이러스 검사 능력에 차이가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그 이전에도 감염자가 있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랜싯'에 실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