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증시 이끄는 7대장…"바이오·게임株서 미묘한 변화"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91
  • 2020.08.03 14: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증시 이끄는 7대장…"바이오·게임株서 미묘한 변화"
코스피 시장에서 주도주 강세가 이어진다. 이른바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 업종을 대표하는 7개 종목이 대장 노릇을 하며 흐름을 주도한다. 시장은 앞으로 어떤 종목이 배턴을 넘겨 받아 차기 주도주로 떠오를 지 주목한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른바 BBIG 7개 종목(NAVER,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 셀트리온, 카카오, 삼성SDI, 엔씨소프트)이 코스피200에서 차지하는 시가총액 비중이 2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7개 종목의 시총 비중은 올해 초 11.5% 수준이었다가 지난달 10일 20.5%까지 높아졌다. 31일 종가 기준 19.3%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주도주의 흐름은 증시의 변곡점을 판단하는 중요한 단서"라며 "NAVER, 카카오, 엔씨소프트는 연초 이후 뚜렷한 상승세를 보였고, 4월 이후 LG화학, 삼성SDI가 주도주 대열에 합류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바이오주 강세 속에서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주가가 급등했다.

이들 주도주의 영향력은 현재 진행형이다. 이날 코스피 시총 상위종목 중 강한 상승세를 기록한 것도 대부분 BBIG 7 종목이다. NAVER, LG화학, 카카오, 삼성SDI는 장중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김 연구원은 "주도주들의 주가가 고점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증시의 흐름도 바뀐다"고 밝혔다.

새로운 종목들이 새 주도주로 떠오르면서 시장 열기를 이어갈 수도 있고, 반대로 추가로 주도주가 나오지 않아 증시가 횡보하거나 침체 국면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대표적인 주도주 교체 사례는 2010년 '7공주'(LG화학, 기아차, 삼성전기, 제일모직, 하이닉스, 삼성SDI, 삼성테크윈)에서 2011년 '차화정(자동차, 화학, 정유)'으로 바뀐 사례다.

당시 7공주 종목 중 LG화학, 제일모직, 기아차가 '차화정' 랠리에 동참했는데, 이는 실적과 밸류에이션이 동시에 뒷받침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그러나 2011년 이후 새로운 주도주가 나오지 않으면서 코스피는 힘을 잃었다. 2015년 화장품주 열풍 역시 후속 주도주의 부재로 열기를 살려가지 못했다.

시장은 당분간 BBIG 종목들이 주도주 역할을 계속할 것으로 전망한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번 2분기 실적 시즌의 특징은 BBIG 기업들의 확연한 어닝 차별화"라며 "이들은 코로나19(COVID-19)와 무관하게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는데, 주도주들의 상승 랠리는 실적 성장이 둔화되기 전까지는 계속될 확률이 높다"고 진단했다.

BBIG 7 주도주 내에서도 미묘한 변화는 감지된다. 신 연구원은 "배터리(B)와 인터넷(I) 주도주들은 여전히 강세지만 바이오(B)와 게임(G)에서는 최근 종목별로 차별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스피 2000~2200포인트는 경기침체와 순환적 회복을 반영한 적정지수 영역"이라며 "이 영역에서는 확장국면 진입을 도울 수 있는 성장산업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압축적으로 선택하는 전략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센터장은 "코스피가 2200포인트대를 상회할 경우 유동성 효과가 강화될 것"이라며 "이때는 성장주와 저평가 가치주에 주목할 때"라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