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용혜인도 "저는 임차인입니다"…내용은 윤희숙과 달랐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07: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용혜인 기본소득당 원내대표 / 사진=뉴시스
용혜인 기본소득당 원내대표 / 사진=뉴시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이 "저는 임차인입니다"라는 화제의 문구를 인용해 부동산법 찬성 토론에 나섰다.

용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 표결을 앞둔 찬성 토톤에 나서며 "저는 임차인입니다. 결혼 3년 차,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을 받아 은평에 있는 한 빌라에 신랑과 함께 살고 있다"고 말했다.

용 의원은 "대출이 끊기면 어떻게 목돈을 마련해야 하나 걱정하고, 나가라 그러면 어디서 이런 집을 구해야 하나 걱정하고 있다"며 "부동산 불평등 해결의 시작은 '집값을 잡는 것'에서 출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본회의에서 명연설이란 칭찬을 들었던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5분 자유 발언과 같은 문장이다. 발언의 시작은 같았지만 용 의원은 정부 정책에 대한 찬성 입장을 내보였다.

용혜인 의원은 "오늘 상정된 부동산 세법들이 집값을 잡을 수 있는 확실한 답안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이 법안에 찬성 표결한 이유는 이 대책이 집값 잡는 정치의 시작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동산 불평등은 토지기본소득과 결합된 토지보유세를 통해 부동산 불로소득에 대한 초과 기대수익을 낮추고 이렇게 조성된 재원을 모든 국민에게 나눠줌으로써 해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통합당 의원을 향해서는 "이번 부동산 대책으로 고통받는 사람들, 세금 때문에 죽겠다고 하는 사람은 누구냐"고 물으며 "상위 1% 종부세를 납부하고 있는 부동산 부자들인가. 아니면 투기목적으로 집을 소유한 뒤 10억짜리 전셋집에 사는 사람들인가"라고 꼬집었다.

용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정한 최저 주거 기준이 1인 가구 기준 14㎡, 4평"이라며 "이 최저기준의 삶. 쪽방, 고시원, 옥탑방과 같은 4평짜리 방에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며 "4평짜리 최저 기준의 삶을 살아가는 국민의 대표가 되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용 의원은 1990년생으로 이번 21대 국회에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경희대에서 정치외교학과 학생회장을 지냈고 대학 재학 중이던 2010년 진보신당에 입당해 정계에 입문했다.

지난 5월 국회의원 배지 '언박싱'(상자 개봉) 영상을 올려 논란이 일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