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리 싹둑' RYU 심기일전 "내 능력 빨리 보여주고파"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1: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류현진. /AFPBBNews=뉴스1
류현진. /AFPBBNews=뉴스1
2경기 연속 쓴잔을 들이킨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단정하게 이발해 마음을 다잡았다.

뉴스1이 5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를 갖고 다음 경기 필승을 다짐했다.

류현진은 6일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원정에 선발 등판한다. 7월 25일 개막전서 탬파베이 레이스에 4.2이닝 3실점, 7월 3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는 4.1이닝 5실점 부진했다.

류현진은 "새로운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기 위해 머리카락을 단정하게 정리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지난 경기에서는 제구력이 완벽하지 않았다. 빨리 이를 끌어 올려 내 능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아내 배지현 씨와 갓 태어난 딸은 한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류현진은 "딸이 눈에 아른거린다"면서 "안전한 한국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