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천시, 실직 등 3000여 위기가구 조사…맞춤서비스 제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7 09: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천시청 전경© News1
영천시청 전경© News1
(영천=뉴스1) 정우용 기자 = 경북 영천시는 코로나19로 복지시각지대에 놓인 긴급 위기가구를 찾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사회보장정보시스템으로 단전, 단가스, 휴·폐업, 실직, 건강보험료, 관리비 체납 등 위기 사유가 있는 3192가구 중 긴급 상황에 처한 세대에 맞춤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영천시는 위기가구 발굴에서 지원까지 신속히 처리되도록 읍·면·동별로 일제조사를 실시해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금융, 재산, 위기 사유 기준이 완화된 한시적 긴급복지 지원제도를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한시적 긴급복지 지원은 실직, 휴·폐업, 중병, 부상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가구에 생계비, 의료비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들 가구에는 1인 45만원, 2인 77만원, 3인 100만원, 4인 123만원을 3차례 지원하며 최대 300만원의 긴급 의료비용도 지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