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해영 "윤희숙에 묻고싶다…본인은 용이고 누가 가재냐?"

머니투데이
  • 김하늬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1: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전 국민 가재 만들기 프로젝트' 주장한 윤희숙 발언 비판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7/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7/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0일 "윤희숙 (통합당) 의원은 사실이 아닌 내용을 바탕으로 논지를 펼치고 있다. 어느 교육자가 아이들에게 '못해도 괜찮다'고 가르치겠냐"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희숙 의원의 페이스북 글 중 불편한 부분이 있다"며 "윤 의원이 인용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개천의 가재' 비유는 개인 의견이지 민주당과 정부 의견이 아니다"고 했다.

앞서 윤 의원은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조 전 장관의 '모두가 용이 될 필요는 없고 가재, 개구리, 붕어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는 말을 인용하며 "정부와 교육 당국이 '전 국민 가재 만들기 프로젝트'에 매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아이들에게 '아무것도 못해도 괜찮다' '어떤 가재가 돼도 사회가 너를 행복하게 해줄 의무가 있다'고 가르치는 것은 정작 불행한 가재들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발언을 문제 삼아 "교육 당국의 누가, 어느 교육자가 아이들에게 아무것도 못해도 괜찮다고 가르치나"라며 "사실이 아닌 내용을 바탕으로 논지를 펼쳤다"고 지적한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교육 당국의 많은 공직자와 교사들을 폄훼하는 무책임한 표현"이라며 "공교육을 받는 아이들과 부모들을 한없이 무시했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의원에게 묻고 싶다. 누가 용이고 누가 가재냐"며 "윤 의원의 분류로 보면 서울대 졸업 후 해외 이름 있는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KDI(한국개발연구원) 경력에 국회의원이 된 윤 의원 본인은 용으로 분류될 것"이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대통령이든 국회의원이든 재벌이든 회사원이든 자영업자든 모두 똑같은 사람이고 사회에서 맡은 역할이 다를 뿐"이라며 "(윤 의원의) 발언들 속에서 인간을 바라보는 기본적 관점과 교육관이 은연 중에 나타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치인에게는 세부적 정책 능력도 중요하겠지만 그보다 우선은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가 아닐까"라며 "교육정책에 대해 사람의 가치에 바탕을 둔 비판과 대화는 언제든 환영하며 교육 당국에서도 미래 시대에 대비할 수 있는 교육을 위해 파괴적 혁신안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