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 미추홀구 거주 30대 男 확진…사랑제일교회 성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5 14: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5일 인천 확진자 13명 발생

성북구 직원들이 14일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으로 통제선을 설치하자 남앙 있는 교인들이 지켜보고 있다. 사랑제일교회에서 단 이틀만에 13명이 코로나19 확진되는 등 급속히 퍼져나가고 있어 방역당국이 시설폐쇄조치를 내렸다. 2020.8.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성북구 직원들이 14일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으로 통제선을 설치하자 남앙 있는 교인들이 지켜보고 있다. 사랑제일교회에서 단 이틀만에 13명이 코로나19 확진되는 등 급속히 퍼져나가고 있어 방역당국이 시설폐쇄조치를 내렸다. 2020.8.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가운데, 인천 미추홀구에서도 해당 교회 신도 1명이 확진이 났다. 인천에서는 이날 해당 교회 확진자가 8명이나 쏟아졌다.

인천시는 미추홀구에 거주하고 있는 A씨(33·남·인천 406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9일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뒤 13일부터 발열, 두통 등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14일 미추홀구의 한 의료기관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이날 확진이 났다.

A씨는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방역당국은 A씨의 가족 1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이날 인천시에서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8명, 용인 우리제일교회는 2명, 해외입국자 1명,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도 2명이나 발생했다.

인천 지역별로 살펴보면 동구 4명, 남동구 3명, 강화군 2명, 서구 1명, 연수구 1명, 중구 1명, 미추홀구 1명 이다.

이로써 인천시 코로나19 확진자는 406명으로 늘어났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66명(국내발생 155명, 해외유입 11명)으로 3월11일 242명 이후 157일 만에 최대 규모로 확진가 쏟아졌다.

특히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무려 145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20일 이후 208일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