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문수, 코로나 검사 받으라는 경찰에 "나 국회의원 세번 했어"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30
  • 2020.08.19 18: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사랑제일교회 다녀온 동행 탓에 경찰과 승강이…"코로나 핑계 독재, 심란해"

김문수 전 지사(왼쪽)와 차명진 전 의원./사진=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김문수 전 지사(왼쪽)와 차명진 전 의원./사진=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차명진 전 국회의원과 8·15 광화문집회에 함께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최근 코로나19 검사를 두고 경찰과 승강이를 벌였다.

19일 김 전 지사의 SNS 게시글 및 영상에 따르면, 그는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에서 경찰관 세 명과 말다툼을 했다.

당시 경찰은 사랑제일교회 예배를 다녀온 김 전 지사의 일행에게 '강제검진 대상이기 때문에 119구급차로 주소지인 인천 영종도보건소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또 게시글에서 "그러면서 저와 (또 다른 일행) OOO 위원장에게도 같이 가자고 한다"면서 "제가 '왜 저를 같이 가자고 하느냐'며 거세게 항의했더니, 그제야 '싫으면 안 가도 된다'고 했다"고 적었다.

실제로 첨부된 영상에서 김 전 지사는 경찰관에게 "사람을 뭐로 보고 말이야" "나를 왜 가자 그러냐" "신분증 내놔봐. 나는 김문수야" "왜 가자 그러냐고 이유를 얘기해봐. 같이 오면 다 잡아가?"라며 여러 차례 목소리를 높이며 따져 물었다.

반면 경찰관은 "강제로 가자는 게 아니다", "할머니(김 전 지사 일행)는 자가격리 위반하셔서 강제 (동행) 대상인데 같이 오시다 보니", "기왕이면 할머니와 같이 계셨으니 두 분 건강을 위해 혹시라도 같이 가실 의향이 있는지" "(김 전 지사) 얼굴을 안다"고 연거푸 해명했다.

이에 김 전 지사는 "내 건강을 내가 책임지지. 언제부터 대한민국 경찰이 남 건강까지 책임졌어" "내가 국회의원 세 번 했어"라고 불만을 토로했고, 다시 경찰관은 "강제로 하는 게 아니다" "저분(자가격리 위반한 김 전 지사 동행인)이 이상 없으면 다 좋은 거다"라고 달랬다.

이에 대해 김 전 지사는 게시글에서 "세상에 이런 '코로나 핑계 독재'가 어딨느냐. 퇴근하는 사람들을 경찰관이 뭣 때문에 강제연행하려고 하는지?"라며 "코로나 핑계로 이런 황당한 꼴을 당할 사람이 저뿐만이 아닐 것으로 생각하니 심란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차 전 의원은 집회 당일 김 전 지사와 얼굴을 맞댄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리기도 했다.
/사진=김문수 전 지사 페이스북
/사진=김문수 전 지사 페이스북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