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탁 팬클럽, 수재민 돕기 성금 5750만원 기탁…선한 영향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31 16: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탁 © News1
영탁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영탁의 공식 팬카페 '영탁이딱이야'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돕기 위해 성금을 기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1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영탁 팬들은 공식 팬카페 이름 '영탁이딱이야'로 지난 11일부터 기부를 시작해 25일까지 모두 1529건, 총 5750만6084원의 수재민 돕기 성금을 기탁했다.

영탁 팬들은 "많은 분들이 영탁의 인간성이 좋다고 얘기한다. 팬들 역시 영탁의 선한 영향력에 힘입어 이번 수해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돕기 위해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영탁과 함께 작은 도움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팬들이 함께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성금은 집중호우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의 생계지원과 위로금 등에 사용된다.

'영탁이딱이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에도 참했다. 당시에도 1592건의 릴레이 기부로 3398만7729원의 성금을 기탁한 바 있다.

한편 영탁의 또 다른 팬클럽 '제로탁' 팬들도 409만6000원(115건)을 기탁해 온정을 보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