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인혜, 극단적 선택 후 결국 세상 떠나…어떤 배우?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752
  • 2020.09.15 06: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배우 오인혜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오인혜 인스타그램
배우 오인혜가 14일 향년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4일 인천 연수경찰서와 송도소방서에 따르면 오인혜는 이날 오전 5시께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신고자는 친구로 전해졌다.

오인혜는 이후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한때 호흡과 맥박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져 호전되는 기미를 보였지만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인혜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오인혜는 사망 전까지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으로 팬들과 소통했던 정황이 드러나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오인혜의 사망 소식 후 네티즌들은 "어제까지도 유튜브 보며 댓글 달았는데 너무 슬프다"는 등의 애도가 이어졌다.

빈소는 인하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6일이다.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1984년생인 오인혜는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했다. 당시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과감한 디자인의 레드카펫 드레스를 착용해 각종 방송에서 패러디 되는 등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이후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설계' 등에 출연했다. 오인혜는 영화와 드라마, 방송을 오가며 활동해오다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