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간쑤성서 3200명 브루셀라병 집단감염…'백신공장'이 문제였다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14: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중국 란저우시 위생건강위원회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중국 란저우시 위생건강위원회 홈페이지 갈무리
중국 간쑤성 란저우의 한 백신공장에서 유출 사고가 일어나 3200여 명이 인수 공통감염병인 브루셀라병에 감염됐다.

지난 15일 중국 란저우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작년 말 발생한 브루셀라병 집단 발병 사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란저우시 주민 2만1847명을 대상으로 브루셀라 감염 검사를 진행한 결과 3245명이 양성(확진) 진단을 받았다.

이번 사건은 '중무 란저우 생물제약공장'이 지난해 7월 24일부터 8월 20일까지 가축용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 과정에서 사용 기한이 지난 소독약을 쓰면서 발생했다. 생산 시설에서 나온 폐가스가 제대로 살균되지 않아 브루셀라균이 포함된 가스가 주변 지역에 퍼진 것이다.

당시 이 지역에는 주로 동남풍이 불었는데 그 방향에 있던 란저우 수의연구소 직원과 인근 지역 주민들이 브루셀라병에 걸린 것으로 조사됐다.

당국은 "이는 우발적이고 짧은 시간 (브루셀라에) 노출된 사건"이라며 "관련 책임자 8명을 엄중히 처벌하고, 관련 기관을 입건 조사하는 등 책임을 물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은 지난 1월 해당 공장의 브루셀라병 백신 생산 허가 등을 취소하고, 이곳에서 생산한 동물용 약품 7종의 생산 허가 또한 취소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브루셀라병이란 브루셀라균의 감염으로 발생하는 인수 공통감염병이다. 가축은 백신 접종으로 예방할 수 있지만, 일단 감염된 가축은 법에 따라 도살 처분 해야 한다.

사람이 브루셀라병에 걸렸을 경우 치료제가 있지만,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치사율은 2% 이하로 비교적 낮으나 발열, 피로, 골수염을 유발하기도 하고 드물게는 심장내막의 염증으로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