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천절에도 1000명 모인다" 8·15비대위 집회 신고

머니투데이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15: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최인식 8.15 집회참가자 비대위 사무총장이 25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네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교회측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편 사랑제일교회 누적 확진자는 25일 낮 12시 기준 915명으로 늘어났다. 2020.8.25/뉴스1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최인식 8.15 집회참가자 비대위 사무총장이 25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네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교회측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편 사랑제일교회 누적 확진자는 25일 낮 12시 기준 915명으로 늘어났다. 2020.8.25/뉴스1
보수 단체 자유민주국민운동이 개천절에 감염병 확산을 이유로 집회를 일괄 금지하는 것은 법률 위반이라며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자유민주국민운동은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민원봉사실에 개천절 집회를 신고했다. 신고된 참가 인원은 1000명이며 장소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 도로이다.

집회에는 '8.15 참가 국민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단체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8.15 비대위는 자유민주국민운동을 포함해 지난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단체들로 꾸려진 집단이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집회 신고에 대해 일괄 금지통보를 내리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지금 문재인 정권은 코로나19(COVID-19) 방역을 핑계로 소중한 국민의 자유를 압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코로나를 빌미로 한 문재인 정권의 '방역 독재' '코로나 계엄'으로 폭정에 분노한 8.15집회 국민의 목소리는 철저히 묻혀버렸다"며 "정권은 8월 15일에 울려퍼진 국민의 목소리를 덮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를 핑계로 헌법 21조 1항이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무참히 짓밟고 있다"며 "'코로나 확진자'라는 한 마디로 자신에게 반대하는 국민에게 주홍글씨를 찍고 편가르기를 해도 국민의 목소리를 영원히 막을 수는 없다"고 했다.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오른쪽)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민원실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2020.9.16/뉴스1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오른쪽)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민원실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2020.9.16/뉴스1

최 대표는 "코로나19가 알려진 것 만큼 위험하지는 않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최 대표는 "코로나19가 독감이나 폐렴만큼도 치사율이 없고 실제로 그렇게 위험하지 않다는 것이 입증이 되고 있는데도 정권은 코로나19를 이유 삼아 비판을 막는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정권의 입맛에 맞춘 온갖 기괴한 통계치와 논리로 국민을 선동하고 이용하느 것을 멈추라"는 주장과 함께 "정권이 헌법에 명시된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지 않으면 우리 국민은 끝까지 저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마스크 착용, 참가자 간 2미터(m) 거리두기 등 요구되는 방역 조치는 준수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8.15비대위는 사랑제일교회와 이번 집회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전광훈 목사님이 국민혁명회 의장이어서 도마에 계속 오르게 된다"며 "사랑제일교회 측은 원래 애국시민단체의 집회와는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