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秋아들을 '안중근'에 빗댄 與…논란 일자 말바꿔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6 18: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월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월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이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는 취지의 논평을 냈다가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비판하면서다.

이어 박 대변인은 “국방부도 ‘휴가 연장에 특혜는 없었고 구두승인도 가능하다’고 밝혔고 추 장관 아들과 함께 카투사에 복무했던 동료도 ‘(추 장관 아들) 서 씨에게 어떠한 특혜도 없었고 오히려 모범적인 군 생활을 했다’고 증명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대변인은 “결국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며 “그리고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박 대변인은 브리핑 자료를 수정해 다시 보냈다. 박 대변인은 안중근 의사를 언급한 내용을 삭제하는 한편 “결국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추 장관 아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