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중근까지 소환…역풍 부르는 '추미애 감싸기' 민주당 왜 이러나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08: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들의 병역 특혜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차량을 타고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들의 병역 특혜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차량을 타고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번에는 '안중근'이다. '김치찌개 청탁', '카투사는 편한 군대', '카카오톡 휴가 연장' 등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특혜 의혹을 감싸는 발언이 연일 쏟아진다. 방어에 급급한 여당의 논리가 국민 상식에 반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일각에서 '국민 염장 지른다'는 비판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민주당이 도를 넘어서는 '추미애 감싸기'를 계속하는 이유는 추 장관을 보호하지 못하면 검찰개혁이 실패한다는 절박감 때문으로 보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이어 추 장관까지 낙마할 경우 문재인 정부가 일각의 반발에도 강하게 밀어붙여온 검찰개혁의 당위성이 힘을 잃는다는 판단이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16일 추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이 근거 없다는 사실을 강조하다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박 대변인의 발언은 즉각적인 반발을 불러왔다. 특혜 의혹이 한창인데 구국의 영웅인 안 의사에 비유한 것이 화를 불렀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반칙과 특권에 왜 난데없는 안중근 의사를 끌어들이느냐"고 비판했다.

안 의사와 같은 '순흥 안씨'라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정말 막 나가도 너무 막 나가는 것 아니냐"며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들께서 통탄하실 일"이라고 반발했다.

야당의 비판과 더불어 여론이 심상찮게 돌아가자 박 대변인은 고개를 숙였다. 박 대변인은 논평에서 안 의사 관련 내용을 삭제하며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사과했다.



국민 정서와 '어긋' 지적에도…"김치찌개→카투사→카톡 휴가→쿠데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우상호 의원, 김태년 원내대표(왼쪽부터) /사진=뉴시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우상호 의원, 김태년 원내대표(왼쪽부터) /사진=뉴시스

여당의 논란이 된 발언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 때문에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국민의 오해를 사거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을 하지 않도록 조심해달라"고 당부하기까지 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지난 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의인지 청탁인지'를 묻는 진행자 말에 정 의원은 "우리가 식당 가서 김치찌개 시킨 것 빨리 좀 주세요, 그럼 이게 청탁이냐, 민원이냐 알아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정 의원의 '김치찌개' 비유를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민주당 사람들은 평소에 식당에서 김치찌개 시켜 먹듯 청탁을 하나 보다"라고 지적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추 장관을 감싸려다 말실수를 했다. 우 의원은 지난 9일 언론 인터뷰에서 "카투사 자체가 편한 군대라 논란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카투사는 육군처럼 훈련하지 않는다. 그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어디에 있든 다 똑같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카투사 현역·예비역들이 성명을 내고 반발하자 우 의원은 하루 만에 "이번일로 상처를 드린 점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현역 장병들과 예비역 장병의 노고에 늘 감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 역시 국민정서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는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부득이한 경우 전화와 메일, 카카오톡 등으로 휴가 연장이 가능하다"고 말해 군 현실을 모르는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누리꾼들은 "전화도 모자라 카톡이냐", "오늘부터 휴가 연장은 카톡으로 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카톡휴가? 이참에 군대도 재택해라, 점호도 엄마가"라고 꼬집었다.

추 장관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을 '쿠데타 세력'으로 몰아 국회가 파행을 겪기도 했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지난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군에서 정치개입을 하고 쿠데타를 했던 세력이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군 출신 야당 의원들이 즉각 항의하고 퇴장하면서 소란을 빚었다. 이후 홍 의원은 "개인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는 의도로 한 것은 아니"라며 "유감 표명을 한다"고 사과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