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조국·추미애 이후 '공정' 말한 文, 어이없다"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9 19: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SNS 캡처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SNS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19일 '공정'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제1회 청년의날 기념사에 대해 "어이가 없다"라며 "그새 공정의 정의가 바뀐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추미애 사태 이후에 '공정'을 말하다니. 어디 가 딴 세상에 사시는 듯. 언어가 너무 혼탁해졌다"며 이같이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대통령이 말하는 공정이란 이런 것이다. '아빠 찬스가 있으면, 공평하게 엄마 찬스도 있어야 한다'(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년의날 기념사에서 '공정'이라는 단어를 37회 사용하며 청년들의 분노에 대해 공감하고, 공정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정부의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으며, 반드시 이에 부응할 것"이라며 "병역 비리, 탈세 조사, 스포츠계 폭력근절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