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백화점 1층도 힙해진다..명품 코너 빠지고 '감성편의점'으로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1 16: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百 영등포 1층 '고잉메리' 등 MZ세대 매장으로 리뉴얼..고잉메리, '감성'코드로 일반편의점과 차별화

고잉메리 종각점/사진제공=고잉메리 인스타그램
고잉메리 종각점/사진제공=고잉메리 인스타그램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이 '올드'한 이미지를 벗고 'MZ세대(1980∼2000년생 밀레니얼 세대와 1995∼2004년생 Z세대의 합성어)들의 공간'으로 파격 변신을 꾀하고 있다.

오는 12월 목표로 전관 리뉴얼을 진행하면서 눈에 띄는 건 '백화점의 얼굴'로 꼽히는 1층의 혁신이다.

전통적인 해외명품·화장품 매장 구성을 뒤흔든다. MZ세대를 직접 겨냥한 스니커즈·스포츠유니폼 편집숍 등 다른 백화점 1층에서 볼 수 없는 톡톡튀는 콘텐츠들로 채운다.

특히 백화점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대형 편의점을 만날 수 있도록 배치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롯데그룹 계열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아닌 감성 편의점 '고잉메리'(GOINGMARY)의 플래그십 콘셉트 매장이 주인공이다.

고잉메리는 '감성'을 내세운 만큼 전형적인 '일반 편의점'과는 달리 문화 콘텐츠를 담은 실험적인 핫플레이스로 인기를 끌고 있다.

CJ 출신인 여인호 옥토끼프로젝트(네오스토어) 대표가 지난해 서울 종각을 시작으로 인사동·을지트윈타워 등 '사대문 안'과 제주도에 고잉메리 매장을 운영해왔다.

'요괴라면'을 비롯해 '개념만두', '달괴', '우주토피', '결벽요괴 항균 물티슈' 등 개성있는 시그니처 상품들을 선보이는 게 특징이다. 매장 옆에는 프리미엄 분식점(카페)까지 갖춰놓아 젊은 층들이 바로 음식료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라이프스타일 융합 플랫폼을 지향한다.
고잉메리 종각점 프리미엄 분식 코너/사진제공=고잉메리 인스타그램
고잉메리 종각점 프리미엄 분식 코너/사진제공=고잉메리 인스타그램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오프라인 매장은 온라인몰과 달리 재밌고, 행복하고, 신선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정의돼야 한다"는 게 여 대표의 기본 철학이다.

그는 고잉메리 비전 소개에서 "기존 '편의점'이라는 단어에서 연상되는 물리적 또는 경험적 요소를 완벽하게 제거시켰다"며 "그리고 '감성 편의점' 구조로 다시 물리적 형상화 시키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지산포레스트리조트 홍완표 회장, SG다인힐 박영식 대표 등 다른 업종 전문가들도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CJ제일제당과 롯데, 오뚜기, 오리온, 빙그레, 크라운해태, 하림, 일동후디스, 청우 등의 식품업체들과 협력 중이다.
고잉메리 을지트윈타워점/사진제공=고잉메리 인스타그램
고잉메리 을지트윈타워점/사진제공=고잉메리 인스타그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