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민원인 '처리늦다'며…양화대교 올라 3시간째 시위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2 16: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에서 마포로 넘어가는 양화대교 아치 형태 시설물 위에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올라가 경찰 및 소방대원 등과 대치하고 있다. 2020.09.2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에서 마포로 넘어가는 양화대교 아치 형태 시설물 위에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올라가 경찰 및 소방대원 등과 대치하고 있다. 2020.09.22. yesphoto@newsis.com
50대 후반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서울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경찰과 대치 중이다.

22일 영등포소방서에 따르면 경찰은 양화대교 아치 위에 사람이 걸터 앉아 있다는 신고를 접수해 이날 오후 12시33분쯤 소방에 출동을 요청했다.

영등포소방서는 현장에 차량 8대와 소방관 26명을 출동시켜 에어매트 등 안전시설을 설치하고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이 남성은 오후 3시50분 현재까지 3시간이 넘도록 아치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으며, 이에 경찰과 소방은 영등포구에서 마포구로 향하는 양화대교 2개 차선을 통제했다.

이 남성은 경기 소재 경찰서의 민원인으로 민원 처리가 늦어지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