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 신축 주택 100만채 팔려…14년 만에 최대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5 02: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美 신축 주택 100만채 팔려…14년 만에 최대
미국의 신축 주택 판매가 14년 만에 최대치로 늘어났다.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겪으면서 도시를 벗어나 교외로 이주하려는 수요가 급증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24일(현지시간)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8월 미국의 신규주택 판매 건수는 연율 기준 101만건에 달했다.

전월보다 4.8% 늘어난 것으로, 4개월 연속 증가세다. 전년 동기에 비해선 43% 뛰었다.

당초 시장이 예상한 90만건(마켓워치 집계)도 크게 웃돌았다.

신규주택 판매가 연율로 100만건을 넘은 건 2006년 이후 처음이다.

신규주택 재고는 전월 3.6개월 치에서 3.3개월 치로 줄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