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해해경, 추석 연휴기간 '해양안전관리 특별대책' 추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5 15: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비상대기 체제 유지 및 경비함정 순찰 강화 구자영 청장, 마산 크루즈터미널 찾아 안전관리 점검

추석연휴를 앞둔 25일 구자영 남해해경청장이 마산연안 크루즈터미널을 방문해 다중이용선박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남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뉴스1
추석연휴를 앞둔 25일 구자영 남해해경청장이 마산연안 크루즈터미널을 방문해 다중이용선박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남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추석 연휴기간 동안 안전한 바닷길을 위해 '해양안전관리 특별 대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남해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추석 연휴기간 동안 부산, 경남, 울산지역에서 여객선과 유·도선을 이용한 승객은 평소보다 약 90% 이상 증가했으며, 낚시어선 이용객 또한 7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남해해경은 오는 10월4일까지 연휴기간 함정 내 필수요원을 지정해 사고 대응을 위한 비상대기 체제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코로나19 감염예방 이행실태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귀성객들이 집중되는 선착장과 항로를 중심으로 경비함정 순찰을 강화해 사고 예방에도 힘을 쏟는다.

서민경제를 위협하는 민생침해 범죄를 차단하기 위한 단속도 강화된다. 남해해경은 추석 명절 수산물 수요 증가를 노린 원산지 허위표시, 불량식품 유통 및 성수용품 밀수행위 등 민생침해범죄에 대해서도 특별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구자영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은 25일 민족의 대 명절 한가위를 앞두고 도서지역을 찾는 귀성객들의 바닷길 점검에 나섰다.

구 청장은 연휴기간 이용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마산합포구 제2부두 소재 마산연안 크루즈터미널을 직접 방문해 코로나19 감염 예방실태와 안전관리 상황 등을 점검했다.

또 선장과 사업자를 대상으로 안전운항을 당부하고, 국민의 안전한 귀성길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구자영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은 "국민이 여유롭고 안전한 추석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해양 안전관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