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히든싱어6' 김종국 "차태현이 절친"…잔뜩 기대한 김정남·양세찬 '실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5 21: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JTBC '히든싱어6' 캡처 © 뉴스1
JTBC '히든싱어6'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히든싱어6' 김종국이 '찐친'을 뽑았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6'에서는 김종국 편 리매치가 진행된 가운데 25년 우정을 자랑하는 배우 차태현, 터보의 원년 멤버 김정남, '런닝맨'을 통해 친해진 양세찬이 판정단으로 등장했다.

이에 MC 전현무는 "세 분 중 마음 속 1위는 누구냐"고 물었다. 김종국은 "아 어렵다. 갑자기 한 명만 찍어라 이런 걸 하냐"며 당황했다. 차태현과 김정남, 양세찬 모두 김종국을 향해 애틋한 눈빛을 보냈다.

잠시 고민하던 김종국은 "그래도 차태현이죠"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왜냐하면 차태현을 제일 오래 봤다"고 이유를 밝혔다.

잔뜩 기대하다 실망한 김정남은 양세찬을 향해 "우리 둘이 터보 하자"고 제안했다. 양세찬은 "그럼 제가 김정남 할 테니까 형이 김종국 해라"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