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명희 회장, 정용진·유경 남매에 주식 8.22%씩 증여…"책임경영 차원"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17: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 부회장에 이마트, 정유경 총괄사장에 신세계 주식 증여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사진제공=신세계그룹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사진제공=신세계그룹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부문 총괄사장에게 이마트, 신세계 지분 각각 8.22%를 증여했다.

이마트 (148,000원 상승2000 -1.3%)는 28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으로부터 이마트 지분 8.22%(229만2512주)를 증여받았다고 공시했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 지분율은 10.33%에서 18.55%(517만2911주)로 늘었고 이명희 회장 지분율은 18.22%에서 10%(278만7582주)로 줄었다. 이로써 정 부회장이 이마트 최대주주에 올라섰다.

또 이날 이명희 회장은 정 총괄사장에게도 신세계 (212,000원 상승6000 -2.8%) 지분 8.22%(80만9668주)를 증여했다. 증여로 이명희 회장 신세계 지분율은 18.22%에서 10%(98만4518주)로 줄었고 정 총괄사장 지분율은 10.34%에서 18.56%(182만7521주)로 늘었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명희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하고,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