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010-3570-8242로 자료 보내세요"…檢 보이스피싱 확인 '찐센터' 개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09: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검찰, 보이스피싱 의심서류 진위확인 콜센터 개설 금융기관 사칭 53%, 검찰 사칭 41%, 공갈 6% 등 순

(서울중앙지검 제공) © 뉴스1
(서울중앙지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위조된 구속영장이나 검찰 재직증명서, 공무원증을 이용한 보이스피싱(사기전화)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검찰이 보이스피싱 서류의 위조 여부를 안내하는 콜센터를 개설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9일 인권감독관 산하에 '보이스피싱 서류 진짜인지 알려줘 콜센터'(약칭 찐센터)를 개설해 보이스피싱에 쓰인 검찰 관련 서류를 직접 확인하고 진위 여부를 안내할 수 있도록 했다.

의심스러운 번호로부터 받은 서류를 휴대전화로 찍어 찐센터 직통번호 '010-3570-8242'(빨리사기)로 보내거나 전화해서 문의하면 365일, 24시간 담당 수사관들이 서류 확인 뒤 진위 여부와 검사실 소환, 조사 여부를 안내해준다.

다만 보이스피싱 조직원과 연락 과정에 악성 애플리케이션이 휴대전화에 설치됐다면 직통번호로 전화해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연결될 우려가 있으니 다른 사람 전화를 이용하는 게 더 안전하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피해자들이 돈을 건네기 전 찐센터를 통해 검찰 관련 서류 위조 여부를 확인해 검찰 사칭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사뿐 아니라 예방에도 관심을 기울여 보이스피싱 범죄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은 어떤 경우에도 현금인출을 요구하지 않고, 전화를 끊고 다시 걸겠다고 해도 수배 등 불이익을 주지 않으며,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서류를 보내거나 길에서 만나 서류를 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올해 재판에 넘긴 보이스피싱 사건 총 432건의 범행수법 분석 결과, 금융기관 사칭형이 227건(52.5%)으로 가장 많았다. 은행 등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해 낮은 이자로 대출을 받게 해줄테니 기존 대출을 상환하라는 형태다.

특정 금융기관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면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받도록 하거나, 피해자 금융정보 탈취를 위해 악성앱을 설치하도록 한 경우가 이 중 91건(21%)에 달할 정도로 범행수법은 날로 교묘해지고 있다.

검찰 사칭형은 176건(40.7%)으로 그 뒤를 이었다. 검사, 수사관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됐으니 예금보호가 필요하다는 말로 속여 피해자에게 돈을 가로채는 수법이다.

특히 검찰 사칭형의 경우 구속영장, 재직증명서, 채권양도증서, 채무변제확인서, 공무원증을 위조해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 검찰 서류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인 피해가 발생했다.

자녀가 납치됐으니 살리고 싶으면 돈을 보내라고 협박하는 공갈형은 26건(6%), 기타 3건(0.8%) 순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