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산 ‘뜸부기 쌀’ 30톤, 코로나 뚫고 호주·뉴질랜드 수출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11: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9일 대산농협미곡종합처리장에서 열린 뜸부기쌀 수출 기념 촬영 모습© 뉴스1
29일 대산농협미곡종합처리장에서 열린 뜸부기쌀 수출 기념 촬영 모습© 뉴스1
(서산=뉴스1) 김태완 기자 = 충남 서산시가 해외마케팅을 통해 서산 ‘뜸부기와 자란 쌀’ 30톤을 호주와 뉴질랜드로 수출한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코로나19와 긴 장마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생산된 뜸부기쌀이 29일 부산항을 통해 1차로 물량 9톤을 호주(시드니)로, 10월 중순 2차로 21톤을 뉴질랜드로 보낼 계획이다.

서산 뜸부기 쌀은 지난해 뉴질랜드로 수출한 15톤을 포함해 올해까지 총 45톤(1억 5000만 원)이 수출돼, 현지인과 20만 교민의 식탁에 오를 예정이다.

뜸부기쌀은 3년 연속 소비자가 뽑은 우수 브랜드상을 수상했다. 최고 미질을 자랑하는 삼광벼를 사용하고, 쌀 명품화 프로그램에 의해 철저히 관리해 최신시설에서 도정하는 명품 쌀이다.

도정시설의 GAP(농산물 우수관리 제도) 인증기준에 대한 이행지도는 물론, 도정 단계와 유통현장에서 시료를 수시로 채취해 관리하고 있다.

올해는 소비자 구매 트렌드를 반영해 포장디자인을 더욱 고급화할 예정이며, 국내 메이저급의 채널 TV홈쇼핑에 판매하는 등 고품질, 명품화 이미지를 높여 가고 있다.

특히, 수출용 쌀은 장기간 수송과 수입국 기상여건 등을 고려해 수분을 적절히 유지하고, 수출국 요구에 따라 선적 전 훈증처리를 하는 등 해충 발생이나 미질 저하 등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

시는 10~11월 중 뜸부기쌀, 생강한과, 조미김, 찹쌀유과, 양념뱅어포 등 5개 품목을 호주, 뉴질랜드 현지 한인마켓 7개소에서 동시 해외 판촉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과잉생산과 내수부진 등으로 판로 확보가 쉽지 않은 실정”이라며 “해외 바이어 발굴 등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서산 농·특산물 판로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