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섬마을 불탄 주택서 50대 여성 의문의 죽음…무슨 일 있었나(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18: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딸에게 전화걸어 비명지른 후 연락두절

© News1 DB
© News1 DB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화재가 발생한 주택에서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9일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쯤 A씨(50대·여)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아들의 신고가 접수됐다.

A씨가 전날 오후 9시쯤 A씨가 딸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비명을 지른 후 연락이 두절되자 아들이 직접 목포 한 파출소를 찾아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 신고 접수 후 위치 추적을 통해 A씨의 행적을 찾은 경찰은 이날 오전 2시쯤 전남 신안 초도 한 주택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거실에서 시작한 불은 집 내부를 완전히 태우고 꺼진 상태였다. 문이 닫힌 집에서 불길이 치솟지 않아 이웃들은 화재 사실을 알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A씨에게 외상과 결박 흔적은 없었고 문이 잠겨 있지도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이 주택에서 사실혼 관계의 남성 B씨(50대)와 함께 거주한 것을 확인, 화재 발생 당시 B씨의 행적을 조사했다.

하지만 A씨가 자녀에게 전화를 건 시간에 B씨는 초도 한 식당에서 지인들과 식사를 한 사실이 식당 내 CCTV에 포착됐다.

이후 B씨가 진술한 동선이 지인들의 진술과 모두 일치했고 B씨가 귀가하지 않고 초도 한 여관에 투숙한 것도 확인됐다.

경찰은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B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A씨가 문이 열린 집에서 대피하지 못한 이유, 화재 원인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