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BTS·나훈아 고민 궁금"…김원희·이영자·이지혜 '언니한텐 말해도돼'(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8 11: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김원희 이영자 이지혜/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돼' 제공© 뉴스1
김원희 이영자 이지혜/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돼'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김원희 이영자 이지혜가 고민상담 언니로 나선다. 이들은 다른 고민상담 프로그램과 다른 점이 바로 '인생을 좀 아는 언니들'이라면서 "수많은 숯불구이집이 있다고 해도 우리 프로그램은 깊은 손맛을 가진 노포"라고 강조했다.

SBS플러스 새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의 제작발표회가 8일 오전 11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요즘 여성들의 고민을 함께 나누는 여성 전용 힐링 토크쇼다. 큰 고민, 작은 고민, 애매한 고민, 심각한 고민 가리지 말고 어디에도 꺼내놓기 힘든 고민을 털어놓으면 이영자, 김원희, 이지혜가 조언해주고 위로해주고 공감해주는 포맷(형식)이다.

김원희는 "요즘 나는 말을 하는 프로그램을 찾았다"며 "정보도 있지만 내 생각을 나누고 수다를 떠는 프로그램을 바랐는데 마침 이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왔다"라고 했다. 그는 "요즘 정말 힘든 시대이고 소통이 필요한 때 아닌가"라며 "그럴 때 이렇게 고민을 나누고 위로를 주는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원희/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돼' 제공© 뉴스1
김원희/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돼' 제공© 뉴스1

이영자도 공감하면서 "내가 바로 그런(소통이 필요한) 사람이다"라며 "정신없이 살다보니 외로움도 있고 속된 말로 가짜의 삶을 사는 것 같았는데 김원희씨 같은 분 옆에서 이야기를 나누면 힐링이 될 것 같았다"라고 했다. 이지혜에 대해서는 "이지혜씨는 아기자기하고 일상적인 부분에서 배울 점이 많아서 눈여겨보고 있다"라고 했다.

이지혜도 "나는 내가 살면서 많은 위로를 받아서 그걸 돌려드리고 싶었다"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앞서 '밥블레스유' '노는 언니' '여은파' 등 여성 출연자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이 많았다. 다른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이지혜는 "'언니한텐 말해도돼'는 인생을 아는 언니들이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언니들이 굵직한 아픔, 기쁨도 있었고 정상에도 있었다"라고 했다.

이어 "삶의 많은 것을 겪어봐야 알게 되는 것들이 있는데, 연륜, 경험이 있는 분들이어서 깊이 있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방송인 이영자 /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제공 © 뉴스1
방송인 이영자 /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제공 © 뉴스1

이영자는 맛집에 비유했다. 그는 "많은 숯불구이가게가 있는데 우리는 같은 숯불구이 중 손맛이 있는 노포다. 물론 재미도 비법도 있다"라고 자신했다.

세 MC의 '티키타카' 또는 '티격태격' 호흡은 제작발표회에서도 볼 수 있었다. 이영자는 세 MC의 호흡에 대해 "두 분에 대한 호기심이 많은 상태고, 너무 친하지 않아서 좋다"라며 "너무 친하면 말을 자를 수도 있고 뻔한 이야기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지금은 호기심이 있는 사이다"라고 했다.

이어 "그리고 친해도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두 분과 진행하면서 인간으로서 서로에 대한 예의가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김원희는 "나는 10년도 전에 이영자씨와 토크쇼를 한 적이 있고 이지혜씨는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라며 "이지혜씨는 예전에는 사실 나이도 어렸고 자기 인생 힘들어서 남의 이야기를 잘 듣는 편은 아니었는데 지금은 아니더라. 고민을 잘 나눈다. 환상의 호흡이다"라고 했다.

가수 방송인 이지혜 /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제공 © 뉴스1
가수 방송인 이지혜 /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제공 © 뉴스1

고민을 털어놓길 바라는 스타들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이영자와 김원희는 김혜수가 출연하길 바랐다. 김원희는 "'한지붕 세가족'을 했었는데 내가 정말 어렸는데, 혜수언니도 정말 어렸는데 너무 나를 잘 도와줬다"며 "그래서 혜수언니를 다시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 이영자는 "살다 보니 김혜수씨가 고민을 해결하는 방법이 궁금했다"라고 했다. 이어 "나도 많은 일을 겪는데 그럴 때마다 너무 '쪼는' 편이다"라며 "김혜수씨는 자기 난관을, 고민을 멋있게 해결하는 것 같아 만나보고 싶고 지금의 고민도 궁금하다"라고 공감했다.

이지혜는 "요즘 트로트가 대세이기도 한데 나훈아 선생님을 만나고 싶다"며 "'테스형'도 있고 나훈아 선생님의 공연이 우리에게 많은 에너지를 주지 않았나"라고 말을 꺼냈다. 이어 "나훈아 선생님이 어떤 고민이 있는지 그것도 궁금하다"라고 했다.

또 김원희는 방탄소년단을 언급하며 "진짜 고민은 말할 데가 없다. 여기 그룹생활을 한 사람(이지혜)도 있다"라고 했다. 이영자와 이지혜는 방탄소년단을 언급한 김원희가 용기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8일 오후 8시30분 첫 방송 예정.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