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잰슨이 불 지를뻔…'커쇼 QS' 다저스, 샌디에이고에 진땀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8 13: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A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이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3선승제) 2차전에서 6-3으로 앞선 9회초 등판해 2실점 후 강판했다. © AFP=뉴스1
LA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이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3선승제) 2차전에서 6-3으로 앞선 9회초 등판해 2실점 후 강판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LA 다저스가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앞세워 샌디에이고를 따돌리고 챔피언십시리즈 진출까지 1승만 남겼다. 다저스 마무리 켄리 잰슨은 불안한 투구로 블론세이브 직전까지 갔다.

다저스는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3선승제) 2차전에서 샌디에이고를 6-5로 어렵게 이겼다. 6-3으로 앞선 9회초 2점을 내주며 턱밑까지 추격당했지만 결국엔 승리를 놓치지 않았다.

커쇼가 6이닝 6피안타(2피홈런) 6탈삼진 3실점 퀄리티스타트로 승리를 챙겼다. 샌디에이고 선발 잭 데이비스는 5이닝 9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4실점으로 패전을 떠안았다.

2회초 선취점을 내준 다저스는 3회말 3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다. A.J. 폴락과 오스틴 반스의 연속 안타에 이어 코리 시거가 2타점 2루타를 쳤다. 이어 맥스 먼시까지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스코어 3-1을 만들었다.

4회말 코디 벨린저의 솔로포로 4-1까지 달아난 다저스는 커쇼가 6회초 매니 마차도, 에릭 호스머에게 백투백 솔로포를 얻어맞으며 4-3으로 쫓겼다. 그러나 7회말 저스틴 터너의 희생플라이와 먼시의 적시타로 2점을 보태며 6-3으로 도망갔다.

9회초, 마무리 잰슨이 경기를 끝내러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잰슨은 투아웃을 잡는 동안 안타 3개를 맞고 2실점한 뒤 조 켈리와 교체됐다. 켈리도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마차도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2사 만루에 몰렸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다저스를 바라보며 웃었다. 켈리가 호스머를 2루수 땅볼로 요리하며 경기를 끝낸 것. 다저스의 6-5 승리였다.

다저스 야수 중 벨린저의 활약이 가장 돋보였다. 4회말 달아나는 홈런을 때려낸 벨린저는 7회초 수비에서는 타티스 주니어의 홈런성 타구를 점프 캐치로 걷어내 실점을 막았다. 그야말로 공수에 걸친 활약이었다.

LA 다저스 코디 벨린저와 크리스 테일러(왼쪽). © AFP=뉴스1
LA 다저스 코디 벨린저와 크리스 테일러(왼쪽).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