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은혜 “옵티머스 문건 지사가 거짓말”…이재명 “팩트 왜곡”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8: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감현장]金-李, 채동욱 청탁 여부 놓고 난타전

국민의 힘 김은혜 의원(경기 성남시분당구갑)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추진한 봉현물류단지의혹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뉴스1
국민의 힘 김은혜 의원(경기 성남시분당구갑)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추진한 봉현물류단지의혹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송용환 기자,최대호 기자 = “채동욱(전 검찰총장)이 봉현물류단지에 대해 얘기한 적 없나”(김은혜 의원)

“들은 기억 없다”(이재명 경기도지사)

국민의 힘 김은혜 의원(경기 성남시분당구갑)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추진한 봉현물류단지의 이 지사 연루설을 놓고 난타전을 벌였다.

김은혜 의원은 이날 감사에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옵티머스 고문)로부터 물류단지 이야기 들은 적 없나. 부탁 없었나”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제 기억에 없다”고 전면 부인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봉현물류단지 실시계획서가 4월28일 왔다 했지만 4월7일 들어온 것이 확인됐다. 지사가 거짓말하고 있는 것이다. 4월7일부터 자금조달 금리 등 보완을 거쳐 궤도에 들어섰다”며 “관련 기관 51곳에 협의의견을 보냈다. 지사께서 광주시를 설득하려는 취지”라고 주장했다.

앞서 남동경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김 의원이 “물류단지 사업계획에 대해 자문을 받았느냐”고 묻자 “4월7일 실시계획 승인요청서가 들어와 일부 반려하고 국토부 등의 자문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지사는 곧바로 반박하고 나섰다.

“팩트를 왜곡하는 말이다, 광주시에서 산림훼손 등 의견이 있어 치유가 가능한 지 사업자에게 회신한 것이다. 보완서류 오면 다시 광주시로 보낸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김 의원도 지지 않았다.

김 의원은 “그 분(채동욱) 옵티머스 투자사의 고문이기도 했다. 지사님 앞에 나타났고, 만난 뒤 1달 뒤 옵티머스 사태가 터졌다. 사후 조치 경기도에서 이뤄지지 않았다. 석연치 않은 물류센터사업의 연장이 계속 된다”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지사께서 옵티머스 5000억원 사기로 물류단지를 개발해 수십, 수백 , 수천명을 속인 거짓문건이라고 말씀했음에도 불구하고, 문건의 신빙성 있음이 드러났다. 지사, 실장과 대화를 통해 (그 사실이)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지사는 “경기도 물류단지 신청은 경기도에 많이 집중되어 있다. 동부권은 가급적 억제하고 북부로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시가 더 이상 안하면 좋겠다고 표명했고, 광주시의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더욱이) 그 이전 국토부의 실수요 검증이 끝났고 2년 뒤 허가 신청이 들어와 관련법의 매뉴얼에 따라 각 기관에 의견조회를 보내고, 보완 기회를 줬다.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투자자가 바뀌어서 보완신청서가 4월48일 들어왔다. 29일 업무보고를 받아보니 5월1일 주민공람 뒤 8일 보내려고 한다는 것이다. 8일 (채동욱 전 총장을) 만났는데 그 얘기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 광주시에서 산림훼손 등으로 불가하다는 내용이 오니, 사업자에 보완기회를 준 것”이라며 “청탁을 받아 혜택을 줬다고 하면 왜곡”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이날 김 의원이 봉현물류단지 인허가 과정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를 폈지만 이 지사가 의혹에 조목조목 반박하며 대응에 나서면서 첫날에 이어 둘째 날 공세도 찻잔 속 태풍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은 옵티머스 자산운용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자들에게 5151억원을 끌어 모은 사기사건이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는 지난 5월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펀드하자 치유 관련’이란 문건에 ‘채동욱 고문이 2020년 5월8일 경기도지사와 면담, 패스트트랙 진행 확인, 인허가 시점 9월’ 등이 적혀있는 것이 보도되면서 이재명 지사에게도 연루 의혹이 제기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