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산세관 7억원 들여 구입한 드론 10대 1년도 안돼 '리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8: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감현장] 7천만원 짜리 10대 구입…운용시간·실적 저조 서일준 "첨단 장비 사들여 오히려 항만 검역 구멍 만들어"

서일준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국세청에서 열린 2020 국회 기획재정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부산지방국세청 제공)© 뉴스1
서일준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국세청에서 열린 2020 국회 기획재정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부산지방국세청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입체적 항만 감시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부산본부세관에서 7억원을 들여 구입한 드론이 1년도 채 안돼 고장이 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서일준 국민의힘 국회의원(경남 거제)은 20일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국세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말 감시용 드론 10대를 구입했지만, 올해 4월부터 고장이 나기 시작해 10대 모두 리콜됐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입체적인 항만 감시 체계를 완성하겠다는 취지에는 공감이 가지만 감시용 드론을 운용 실적이 저조하다"고 지적했다.

감시용 드론은 대당 4000만원으로, 보험 등을 포함하면 대당 7000만원이 소요됐다.

서 의원은 "드론이 리콜되기 전 운영시간은 565분으로 10대 중 4대는 운영도 되지 않았다"며 "드론을 통해 위법 행위를 적발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첨단 장비를 이용해 감시 역량을 강화하려고 했는데 리콜로 오히려 항만 감시에 구멍만 생겼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명구 부산본부세관장은 "배를 띄어 항만을 감시하는게 한계가 있어 드론을 도입했지만,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