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한길 "♥최명길, 혼수상태서 깨어난 내게 2번째 프러포즈"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07: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최명길, 김한길 전 문화관광부 장관/사진제공=KBS
배우 최명길, 김한길 전 문화관광부 장관/사진제공=KBS
김한길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아내인 배우 최명길에게 다시 프러포즈 받은 사연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 100회 특집에는 최명길 김한길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한길은 폐암 투병 생활 당시 이야기와 극복 후 새 삶을 살고 있는 이야기들을 전했다.

김한길은 2017년 폐암 4기 진단을 받은 뒤 힘겨운 투병 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김한길은 "불과 1년 전 중환자실에 있었다. 인공호흡기도 끼고 기억이 없다"며 "2주간은 의식불명 상태로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환자실에서 퇴원했는데 근육이 굳어버려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 갓난아기가 된 것 같았다"며 "목을 움직일 수도 없어서 아내가 음식을 떠먹여줬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은 자전거를 탈 정도가 됐다. (건강이) 본전쯤 된 것 같다. 아내는 전보다 더 건강해졌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김한길은 또 아내 최명길의 헌신적인 간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한길은 "'이 정도는 해주겠지'라는 예상을 하지 않나. (최명길은) 그걸 훨씬 뛰어넘었다. 병원에 있을 때 간병인의 도움을 받은 적 없다. 이 사람이 거부했다"며 아내의 헌신에 고마움을 전했다.

최명길 역시 "아프기 전에는 소중한 걸 몰랐다. 항상 내 옆에 있는 남자. 애들 아빠. 내가 결혼한 남자'라고 생각했다. 이런 일을 겪고 나니까 '이 사람이 어떻지?'라고 생각해 봤다. 괜찮은 남자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김한길은 최명길의 2번째 프러포즈에 대해서도 전했다.

김한길은 "중환자실에서 의식이 없다가 눈을 떴다. 정신이 몽롱했다. 결혼 당시 은반지를 맞췄었다. 그 반지를 병원에 가져왔더라. 혼수 상태에서 깨어나 처음 반지를 받으니까 뭉클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혼반지를 찾아서 다시 가져다주는 게 무언가 새롭게 인생을 시작하는 느낌을 받았다. 정말 눈물이 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최명길은 "고통스러워하는 얼굴만 보다가 반지를 주니까 해맑게 웃더라.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아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곧이어 김한길은 최명길에게 받은 프러포즈 반지를 지니고 다닌다며 밝게 웃어보여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