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위클리, 미니 2집 초동 1만3000장 육박…자체 최고 기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2: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위클리/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 뉴스1
위클리/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신예 걸그룹 위클리(Weeekly)가 자체 최고 음반 판매기록을 세웠다.

음반판매 집계 기관인 한터차트에 따르면 지난 13일 발매된 걸그룹 위클리의 미니 2집 앨범 '위 캔'(We can)은 발매 일주일 만에 1만3000장에 가까운 판매고를 기록, 데뷔 이후 자체 최고 초동 판매량을 경신했다.

이는 지난 6월30일 발매된 위클리 데뷔 앨범 '위 아'(We are)가 출시 8일만에 음반 판매량 1만 장을 돌파했던 것과 비교해 약 30% 가까이 성장한 수치다. 위클리의 데뷔 음반은 활동 당시 총 2만 장이 넘는 판매량을 기록하며 2020년 신인 걸그룹 데뷔 팀 중 최다 판매고를 기록한 바 있다.

음반과 함께 위클리의 컴백 활동 타이틀 곡인 '지그재그'(Zig Zag) 뮤직비디오 역시 공개 7일 만에 유튜브 조회수 1500만 뷰를 돌파하며 데뷔 곡 '태그 미'(Tag Me (@Me)) 수치를 훨씬 웃도는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단 3개월여 짧은 공백을 가진 위클리는 컴백 직후 음반·뮤직비디오를 아우르며 전작을 넘어선 '커리어 하이' 성적을 기록 중인 것.

위클리 미니 2집 '위 캔'은 앞으로의 ‘매일’이 더 기대되는 ‘K-하이틴’ 걸그룹 위클리의 성장을 확인할 수 있는 신보다. 타이틀 곡 ‘지그재그’를 포함 총 5개 신곡이 수록된 이 앨범은 이스란, danke, Moon Kim(153/Joombas), Vincenzo, AIMING 등 유명 작곡진과 함께 멤버 신지윤이 작사, 작곡에 참여해 위클리만의 감성을 더해 좋은 반응을 모으고 있다.

한편 위클리는 최근 '2020 올해의 브랜드대상'에서 여자 신인아이돌상을 수상하며 첫 신인상 트로피를 들어올린 데 이어 신곡 '지그재그'로 컴백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