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동산·교육·돈" 이지아x김소연x유진, 욕망 총집합 '펜트하우스'(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2 14: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이지아 김소연 유진/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배우 이지아 김소연 유진/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최상류층 사회를 배경으로 뒤엉킨 욕망과 그에 휘말리는 인간들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담는 '펜트하우스'가 돛을 올렸다.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측은 22일 오후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배우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하도권이 참석했다.

'펜트하우스'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과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황후의 품격' '언니는 살아있다'를 쓴 김순옥 작가와 '리턴' ' 황후의 품격'을 연출한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제작진의 이름만으로도 강렬한 욕망과 자극적인 요소들을 예상하는 시청자들이 많다. 더불어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봉태규 등 출중한 연기력의 배우들이 합세해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배우 이지아/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배우 이지아/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펜트하우스'에서 이지아는 재벌가에서 태어나 한 번도 가난해 본 적 없는 명실상부 펜트하우스의 퀸 심수련 역을 연기한다.

이지아는 "대본을 읽었을 때 너무 재미있었고, 다음 회가 궁금해서 견딜 수 없을 정도였던 것은 처음이었다"라며 출연이유를 밝혔다.

이어 "읽으면서 다음을 예측을 하는데, 그걸 매번 빗겨가더라"며 "흥미로운 대본, 감각적이고 파격적인 연출 등 제작진의 환상의 호흡을 기대하면서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출연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지아는 "모두가 부러워하지만 남들이 알지 못하는 큰 아픔과 슬픔을 가진 사람이다. 그 점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연기 포인트를 설명했다.

배우 김소연/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배우 김소연/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김소연은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어야 하는, 타고난 금수저이자 완벽한 프리마돈나 천서진 역을 소화한다.

김소연은 "천서진이라는 인물은 화려하고 당당함도 있지만 바닥을 치는 모습도 있다"며 "표현의 다양성을 주고자 대사 톤이나 얼굴 표정, 얼굴 근육 움직임이 다양하고 마음껏 사용할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썼다"라고 표현했다.

김소연은 이 작품을 통해 '이브의 모든 것' 이후 20년만에 악역을 맡는다. 그는 "너무 감사하게도 허영미라는 배역을 기억해주는 분들이 있어서 긴장되고 설레고 부담도 된다"라고 했다.

이어 "허영미를 기억하는 분들이 있는 만큼, 악녀하면 천서진을 기억하시는 것이 목표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유진/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배우 유진/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유진은 태어나서 안 해 본 일이 없을 정도로 억척스럽게 하루하루를 살아간 오윤희 역을 맡는다.

유진은 단발로 변신한 것에 대해 "굉장히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는데, 기다리는 팬들에게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서 단발을 했다"며 " 또 캐릭터와 잘 어울리는 것 같아서 과감하게 머리카락을 잘랐다"라고 했다.

이어 "내가 실제로 욕망이 많지 않아서 '욕망'이라는 말이 나에게는 어색하게 느껴졌고, 내가 지금까지 착한 캔디역할을 맡았던 터라 이번에는 다른 점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보지 않았던 역할인만큼 걱정도 되고 힘들지만 재미있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우 엄기준/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배우 엄기준/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엄기준은 심수련(이지아 분)의 남편이자 건축과 부동산에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주단태 역을 맡는다.

엄기준은 "역할을 더 잘하기 위해 따로 준비한 것은 없고, 더 재수없게 더 악랄하게 더 비겁하게 보이도록 극대화하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봉태규/SBS '펜트하우스' 제공 © 뉴스1
배우 봉태규/SBS '펜트하우스' 제공 © 뉴스1

봉태규는 법조인 재벌가의 외아들로 허세뿐인 마마보이이자 찌질 끝판왕 이규진 역을 맡았다.

봉태규는 패션 등 캐릭터 설정에 대해 "마마보이라는 설정이 있는데 마마보이를 떠올리는 전형적인 모습을 최대한 피하려고 했다"면서 "이 브랜드가 규격, 법칙이 있는 스타일인데 그게 엄마에게 조련을 당한 느낌과 어울려서 이 브랜드의 수트를 많이 입는다"라고 답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펜트하우스'의 관전포인트를 밝혔다. 김소연은 "인간의 욕망이 궁금하다면 '펜트하우스'를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고, 이지아는 "시대를 막론하고 우리나라 최고의 화두인 부동산과 교육에 대해 다루고 있어서 그 점이 관심을 끌기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또 엄기준은 "이 모든 캐릭터의 욕망이 구체적이고 다양해서 그 부분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이 만족할 수 있을 것이고, 그 욕망이 어떻게 변하는지도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오는 26일 오후10시 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