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피격 공무원' 아들, 해경 발표 후 극심한 정신적 고통 호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17: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북한에 의해 피격 사망한 공무원 이씨(47)의 아들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에 보낸 답장이 공개됐다. '저는 대통령님의 말씀을 믿고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제 꿈을 이루기 위해 공무원 시험 준비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는 내용 등이 적혀있다.(이래진씨 제공) 2020.10.22/뉴스1
북한에 의해 피격 사망한 공무원 이씨(47)의 아들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에 보낸 답장이 공개됐다. '저는 대통령님의 말씀을 믿고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제 꿈을 이루기 위해 공무원 시험 준비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는 내용 등이 적혀있다.(이래진씨 제공) 2020.10.22/뉴스1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조카가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누워 있습니다. 큰아빠인 제가 미안해서 할 말이 없습니다"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이모씨(47)의 아들 A군이 극심한 스트레스로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최근 대통령에게 "책임을 물을 것은 묻고, 억울한 일이 있다면 당연히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대통령님의 말씀과 직접 챙기시겠다는 약속을 믿는다"는 내용으로 답신을 보냈었다.

23일 실종 공무원 이씨의 친형 이래진씨(55)는 뉴스1과 통화에서 "조카가 22일 해경 기자회견을 듣고 정신적 스트레스로 학교에서 조퇴하고 건강이 악화됐다"고 말했다.

이씨는 "해경은 두 차례에 걸쳐 동생의'월북' 근거를 도박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북한 측에서 발견될 당시 월북 의사를 피력했다는 점을 내세웠는데, 우리는 해경의 기자회견을 듣고 분노한다"고 말했다.

이씨는 해경이 자신들이 살기 위해 국민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씨는 "월북과 도박은 상관점이 없는데도 해경은 프레임을 짜서 말하고 있는 것"이라며 "해경의 주장대로 라면 고스톱을 하면 모두 잠재적 월북자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해경이 무자비하게 도박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유가족들을 두번 죽이고 사자명예훼손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며 "해경은 조카의 아버지를 도박꾼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씨는 해경이 무차별적으로 도박을 강조하며 유가족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은 살인행위라고도 했다.

이씨는 "어린 조카는 친구 등 주변에서 아버지가 도박으로 월북했다는 말과 수근거림으로 힘들어 하고 있는데, 해경은 또 무자비하게 상관관계도 없는 (동생의)월북 근거를 도박으로 내세웠다"며 "조카는 어제 해경의 기자회견을 듣고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해 오늘도 학교에서 조퇴해 누워있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어 "해경이 대통령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고, 상황을 꼬이게 하고 있다"며 "24일 서울에서 숨진 동생에 대한 추모 집회를 열고 해경을 규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대회의실에서 서해 피살 어업지도 공무원 실종 수사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해경은 수사 중간 브리핑을 통해 “정황 등을 고려해 실종자가 도박빚 등으로 인한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월북했다“고 밝혔다. 2020.10.2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대회의실에서 서해 피살 어업지도 공무원 실종 수사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해경은 수사 중간 브리핑을 통해 “정황 등을 고려해 실종자가 도박빚 등으로 인한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월북했다“고 밝혔다. 2020.10.2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앞서 해경과 이씨 유족 측은 22일 각각 기자회견 등을 열고 이씨의 실종에 대한 각자의 의견을 피력했다. 해경은 이씨의 월북을, 유족은 실족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해경은 이날 '이씨가 월북했다'는 직접적인 증거를 내놓지는 못했다. 다만 "그가 도박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정신적 공황상태에서 현실도피 목적으로 월북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씨 유족 측은 해경이 내놓은 월북 근거를 '괴담'으로 치부하고 소송을 예고했다.

이씨는 "이제 해경은 유족과 소송을 벌일 것이고 수사의 주체가 아닌, 대상이 된다"면서 "해경이 국민보호 의무를 게을리 한 것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