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호가' 이경애 "김학래, 부인에게는 정말 별로…사람처럼 살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5 22: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JTBC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JTBC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이경애가 단짝 임미숙의 남편이자 선배 김학래를 지적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이경애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학래는 "인기 연예인인 내가 이런 걸 해야 하냐"며 이경애의 텃밭 심부름에 투덜거리다가 돌아오며 아내 임미숙을 위한 꽃을 따왔고, 임미숙은 "우리 신랑이 처음 따왔다"고 감동했다.

이경애는 "학래오빠가 사람처럼 살았으면 좋겠다"며 "남자로서 부인에게는 정말 별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알고보니 이경애가 임미숙을 위해 꽃을 미리 준비한 뒤 김학래에게 꽃을 임미숙에게 주면 된다고 한 것이 뒤늦게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