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교육부 '근로정신대' 실태조사 해야…강제징용 교육과정 반영 필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2: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감브리핑] 윤영덕 "법적 책임 일본에 있지만 한국 정부도 책임"

나고야소송지원회와 양금덕할머니(왼쪽에서 두번째)가 지난 1월17일 오전 일본 도쿄 미쓰비시중공업 본사를 방문해 500번째 금요행동에 나서고 있다.(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제공)/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나고야소송지원회와 양금덕할머니(왼쪽에서 두번째)가 지난 1월17일 오전 일본 도쿄 미쓰비시중공업 본사를 방문해 500번째 금요행동에 나서고 있다.(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제공)/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정지형 기자 = 일제 강점기 조선여자근로정신대(근로정신대)로 강제 징용된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과 손해 배상을 위해 지금이라도 정부 차원의 실태조사와 관련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열린 교육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아 일본군 '위안부' 성노예 문제와 강제 노역한 근로정신대를 혼동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며 "근로정신대의 가장 큰 특징은 학교를 매개로 이뤄져 14세에서 16세의 어린 여학생을 강제동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992년 당시 전국적으로 초등학교 학적부 중심으로 조사를 했지만 이후 학교가 폐교되거나 통합되는 과정에서 조사는 제대로 못했다"며 "정부 차원에서 제대로된 실태조사조차 완성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부끄럽게 생각되고 지금이라도 당시 실태를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보관된 학적부 기록을 조사했더니 소학교 근로정신대가 244명, 고등학교는 1명으로 기록돼 총 245명으로 각 시도교육청을 통해 확인했다"며 "해당 자료가 남아 있는지 확인하고 조사가 가능한지 확인하겠다"고 답변했다.

윤 의원은 "강제징용 문제도 교육과정에 반영해서 역사적 사실 정확히 알 수 있도록 기억의 계승이 이뤄져야 한다"며 "근로정신대 관련 여러 사료가 있는데 이런 것을 보존하고 후대에 교육시키는 역사교육관 건립도 추진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법적 책임은 분명히 일본 정부와 일본 기업에 있지만 문제를 소홀히 여겨온 한국 정부에도 책임이 있다"며 "지금이라도 책임 있는 조치가 있어야 도의적으로 옳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근로정신대 관련 내용은 지금도 8개 종류의 교과서에서 다루고 있지만 (관련 내용을) 다시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교육부·소속 산하 기관 및 공공·유관기관 등 2020 종합감사에 출석,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교육부·소속 산하 기관 및 공공·유관기관 등 2020 종합감사에 출석,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