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80명 골프모임 갔다가 코로나…가족까지 31명에 번졌다(상보)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20
  • 2020.10.27 14: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청주=뉴스1) 장수영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10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내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10/뉴스1
(청주=뉴스1) 장수영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10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내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10/뉴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7일 정오 기준 경기 용인시 동문 골프모임과 관련해 30명이 추가 확진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3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달 22일 모임 참석자 80명 가운데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모임 참석자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5명은 모임참석자 가족과 지인이다. 방역당국은 식사모임을 통한 전파로 감염경로를 추정하고 있다.

해당 참석자들은 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외부인 대상 교육과정에 다니는 동문들이다. 이들은 17일 골프 라운딩 후 골프장 외부에서 식사모임을 가졌다. 방역당국은 해당 참석자들의 추가적인 모임 여부 등을 역학조사 중이다.

방대본 측은 "이번 상황은 아직도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특정 학교에 주목하기보다 다양한 지역, 직종에서 참석하는 이런 형태의 소규모 모임이 늘어나면 코로나19 전파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