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종철 "이스타항공 지원을"…文 "정의당이 소금 역할 해주길"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3: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종철 정의당 대표./사진=뉴스1
김종철 정의당 대표./사진=뉴스1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스타항공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전 비공개 환담 자리에서 "국회 정문 앞에서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이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며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 문제는 국회에서 논의해서 처리하면 되겠지만 노동자들의 고민은 설사 이 의원 문제가 진척되더라도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의 정리해고 문제, 생계 고통 문제가 해결될지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가 오기 전에 이스타 항공이 매출도 오르고 사정이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들었다"며 "코로나 위기를 벗어나면 정상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데 정부가 이들 노동자들을 위해 지원이 됐든, 융자가 됐든 가능한 방안을 찾아서 지원하는 것을 검토해주셨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며 "정의당이 그런 소금과 같은 역할을 잘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이날 국회 담장 밖에서는 단식투쟁으로 노동자 해고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이스타항공노조는 "문 대통령도 사태에 책임이 있다며,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정부와 여당이 책임 있는 자세로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은 직원 대량 해고 사태에 관련해 여권 내 비판에 민주당을 탈당했으며, 이후 민주당은 조심스러운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