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판티노 FIFA 회장도 코로나 19확진…호날두 세번째 검사도 양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4: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호원 의심증세' 마라도나, 자가격리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최근 유럽에서 급속하게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축구계에도 미치고 있다. 세계 축구계의 '수장' 지아니 인판티노(50)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FIFA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인판티노 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고,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인판티노 회장은 10일간 자가격리 생활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인판티노 회장과 접촉한 모든 사람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필요한 절차를 밟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아르헨티나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60) 역시 코로나19 확진을 피해 스스로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아르헨티나 매체 올레는 "마라도나 경호원 가운데 한 명이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예방 차원에서 격리에 들어갔다. 마라도나도 경호원에 대한 정보가 나올때까지 스스로 자가격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1986년 아르헨티나를 월드컵 우승으로 이끈 주역이다. 현재 아르헨티나 프로축구 힘나시아 라플라타 사령탑을 맡고 있다.

하지만 마약과 알코올 남용, 두번의 심장 마비 전력이 있는 마라도나는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합병증 위험이 높다는 우려를 사고 있다. 그는 몇 주 전에도 그의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자가 격리에 들어간 바 있다.

현역 선수들도 코로나19를 피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세계에서 손꼽히는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세번째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3일 코로나 양성 반응이 나온 호날두는 29일 열리는 바르셀로나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앞두고 진행한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2년 5개월 만에 펼쳐질 예정이었던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와의 맞대결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호날두에 앞서 네이마르(28), 킬리언 음바페(21?이상 PSG),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9?AC밀란)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됐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