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 대선 주별 투표 마감 시간·출구조사 발표 언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08: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 대선] 한국시간 오전 9시 첫 주별 출구조사 전망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미국의 대선 예측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538)'는 대선일인 3일(현지시간) 주별 투표 마감 시간을 기준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통령 선거인단을 어떻게 확보해갈지를 전망했다.

* 동부 시간 오후 7시(한국시간 4일 오전 9시)

미국의 6개 주에서 투표가 마감된다. 미국의 방송사들과 통신사들은 주별 승자를 처음으로 예측할 수 있다. 그중 인디애나(선거인단 11명)와 켄터키(8), 사우스캐롤라이나(9)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이길 확률이 92%다. 반면, 버몬트(3)와 버지니아(13)는 바이든 후보가 승리할 가능성이 99%다.

이 시간대에 경합주는 조지아(16)다. 파이브서티에이트는 바이든이 이길 가능성을 58.3%로 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1.7%다.

* 오후 7시 30분(4일 오전 9시 30분)

웨스트버지니아(5)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가 확실시된다. 노스캐롤라니아(15)와 오하이오(18)에선 어느 한쪽이 일방적 우위를 보이지 않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선 바이든 후보가, 오하이오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우세한 상황이다.

노스캐롤라이나와 오하이오는 상대적으로 빨리 개표가 진행되기 때문에 선거일 당일에 승자가 가려질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 오후 8시(4일 오전 10시)

앨라배마(9)와 미시시피(6), 미주리(10), 오클라호마(7), 테네시(11)는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할 가능성이 최소 91%다. 반면, 델라웨어(3)와 일리노이(20), 메인 일부(3), 매사추세츠(11), 뉴햄프셔(4), 로드아일랜드(4)는 바이든 후보가 가져갈 가능성이 최소 89%다.

코네티컷(7)과 메릴랜드(10), 뉴저지(14), 워싱턴D.C(3)도 바이든 후보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은 곳들이다. 다만, 이들 주는 개표가 상대적으로 더디게 진행돼 승자 확인엔 시간이 다소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주별 투표 마감 시한(미국 동부시 기준) © 뉴스1
미국 주별 투표 마감 시한(미국 동부시 기준) © 뉴스1

주목해야 할 곳은 플로리다(29)다. 핵심 경합주에 속하는 플로리다는 메인과 펜실베이니아와는 달리 개표가 빠르게 진행되는 곳이다. 8시까지 투표가 마감된 주들에 걸려 있는 총 선거인단 수는 총 270명이다.

* 오후 8시 30분(4일 오전 10시 30분)

캔자스(6)와 루이지애나(8), 네브래스카 일부(4명), 노스다코타, 사우스다코타, 와이오밍은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가 확실시된다. 반면, 콜로라도(9)와 미네소타(10), 뉴멕시코(5), 뉴욕(29)은 바이든 후보의 승리가 예상된다. 미시간(16)과 위스콘신(10) 역시 바이든 후보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은데 개표 작업은 더디게 진행된다.

* 오후 10시(4일 정오)

네바다(6), 아이오와(6), 몬태나(3), 유타(6)는 모두 개표 작업이 더디게 진행된다. 그중에선 유타가 그나마 가장 빠를 것으로 예상되는데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 네바다에선 바이든 후보가 우세를 보이고 있다.

아이오와이 경우, 이날 승자 확정 가능성은 낮다. 아이오와에선 부재자 우편투표가 늦어도 9일까지 도착한다면 개표가 가능하기 때문에 최종 결과 확인에는 수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 가능성이 55%이다.

* 오후 11시(4일 오후 1시)

캘리포니아(55)와 워싱턴(12)은 개표에 시간이 걸리는 곳들인데 바이든 후보의 승리가 확실시된다. 오리건(7) 역시 민주당이 승리할 가능성이 무척 높은데 개표는 상대적으로 빨리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다호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된다.

* 4일 오전 1시(오후 3시)

하와이와 알래스카의 투표가 완료된다. 하와이는 바이든 후보가 승리할 가능성이 99%이고, 알래스카의 경우네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길 가능성이 85%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