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독감 진단키트 도입 협의중…골프장 방역강화"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5 10:00
  • 글자크기조절

수도권·부산·충남 등 집단감염 계속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5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코로나19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1.5/뉴스1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5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코로나19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1.5/뉴스1
정부가 코로나19(COVID-19)와 독감(인플루엔자)를 동시에 진단하는 진단키트를 선별진료소 등 방역현장 도입을 추진한다. 또 골프장 관련 방역관리를 강화한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5일 중대본 회의에서 "기온이 낮아지고 건조해지면서 독감과 같은 계절성 위험요인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 등 관계부처는 코로나19·독감 동시 진단키트를 선별진료소, 국민안심병원 등에 신속 도입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최근 유전자 분석업체 코젠바이오텍의 코로나19·독감 동시 진단키트가 처음으로 정식 품목 허가를 받았다.

이달 중순부터는 아동, 임산부, 고령자 등 의심증상을 보이는 고위험군에게 검사 결과와 관계없이 선제적으로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고,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기존에는 독감 유행이 시작된 후에야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사용하는 항바이러스제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골프장에 대한 방역관리 강화계획을 논의했다. 최근 골프장 사용객이 늘고, 경기도 용인 골프장 모임 등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서다.

강 제1총괄조정관은 "골프와 등산 등 실외 체육활동은 그 자체만으로는 감염위험이 낮지만, 뒤풀이 식사, 음주 등 고위험활동이 동반되면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활동별 위험요인을 고려해 세심하게 대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산발적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는 만큼 개개인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제1총괄조정관은 "최근 수도권에서 꾸준히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부산, 충남, 경남 등 다른 지역으로도 소규모 감염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2월 대구·경북, 5월 이태원 클럽, 8월 서울도심집회 당시 우리 모두가 이미 경험한 것처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우리 방역체계의 가장 취약한 곳에서 언제든지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코로나19를 억제하는 유일한 백신이 국민 여러분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인 것처럼 코로나19가 유행하는 가장 좋은 환경은 ‘나 한 명 쯤이야’ 하고 방심하는 사회적 분위기"라며 "우리 주변에 방역의 사각지대가 없는지 돌아보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