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文대통령보다 30분 빨랐다, 바이든-스가 전화회담 무슨 말?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2 09:57
  • 글자크기조절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왼쪽)과 조 바이든 당선인(오른쪽)이 12일 오전 전화회담을 가졌다. /AFPBBNews=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왼쪽)과 조 바이든 당선인(오른쪽)이 12일 오전 전화회담을 가졌다. /AFPBBNews=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12일 오전 전화회담을 가졌다.

이날 교도통신,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와 바이든 당선인 간 전화회담은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10여분간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이후인 오전 9시 통화를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웃국가이자 동맹국인 캐나다를 시작으로, 영국, 프랑스, 독일, 아일랜드 등 전통 우방들과 순차적으로 전화 회담을 갖고 있다.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가 바이든 당선인에게 직접 축하의 뜻을 전달하고 미일 동맹 강화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산케이는 스가 총리가 "미일 동맹은 엄격해지는 일본 주변 지역,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있어서 불가결하다. 한층 더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스가 총리는 "자유롭게 개방된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일본과 미국이 함께 협력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당선인은 "미일 동맹 강화와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NHK는 바이든 당선인이 오키나와현 센카쿠 열도의 미일 안보조약 제5조 적용도 약속했다고 전했다.

미일 안보조약 5조는 일본이나 주일 미군기지에 대한 무력행사가 있을 경우 미일이 공동으로 대처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밖에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협력과 지구 온난화 대책 관련 협력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1월20일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 이후 조기 방미를 추진하겠다는 의향도 보였다.

교도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부정을 주장하고 패배 선언을 하지 않을 의향이지만, 스가 총리는 바이든 당선인은 차기 대통령으로 간주하고 신뢰 관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