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월수입 '0' 외항사 승무원 "사실상 직업 없어, 자리만 있다면 지원"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871
  • 2020.11.19 06: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친구들끼리 만나면 할 얘기가 없어요. 어느새 다들 상사 욕하면서 신나있는데 정신차려보면 저는 한 마디도 못하고 있더라고요"

어느 평범한 취업준비생의 이야기가 아니다. 지난해 9월 세계 10위권 대형 외국 항공사에 객실 승무원으로 입사한 A씨의 말이다. A씨는 18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말 수가 적은 편은 아닌데, 요즘 친구들을 만나면 내성적인 사람처럼 되더라"고 털어놨다.

A씨는 입사 후 7주간 훈련을 받고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비행 업무에 투입됐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본격적으로 퍼지기 전인 올해 1월 비행이 그의 마지막 업무였다. A씨는 "그때까지만 해도 6~7월이면 코로나가 끝나있을 줄 알았다"고 말했다.

A씨의 월수입은 현재 '0'다. 올해 3월부터 9월까지는 25% 가량 깎인 기본급을 '자발적으로 신청해서' 받았다. 이를 신청하지 않은 외국인 승무원은 예정된 대규모 구조조정에서 대상자로 선정될 것이란 소문이 돌았기 때문이다. 소문대로 이 외항사는 올해 10월 5900명을 정리해고했다.

A씨 같은 승무원들은 비행수당이 월 수입에서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이것도 올해 1월말부터 뚝 끊겼다. A씨가 할 수 있는 비행 스케줄 자체가 없었기 때문이다.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그는 시험감독, 영상편집 등 아르바이트도 했다.


A씨 "난 직업이 없다"…회사 가리지않고 어디든 지원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결정된 가운데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계류되어 있다.2020.11.17.    misocamera@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결정된 가운데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계류되어 있다.2020.11.17. misocamera@newsis.com

A씨는 "'직업이 없다'고 생각하고 살고 있다"고 했다. 그의 일과도 취준생과 똑같다. 오전에 일어나 기업 공채 일정을 확인하고 자소서를 쓴 뒤 오후엔 운동 후에 가상면접을 연습한다. 틈틈이 영어 외에 제2외국어 인강을 듣고 자격증 시험도 준비한다.

A씨는 "긴 취준기간을 버텨내 이제 빛을 보나 했는데 다시 원점으로 돌아온 기분"이라며 "시간은 흐르고, 나이는 들어가는데 비행 경력은 너무나 짧아 지난 1년간 허송세월한 셈"이라고 털어놨다.

최근 불거진 아시아나 승무원 고용승계 문제, 생활고에 시달린 승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했던 사건도 A씨는 "남 얘기 같지 않다"고 했다. 지난 8일 강서구에서 한 국내 항공사 승무원이 숨진채로 발견됐는데, 그는 승무원 생활을 시작한 뒤 1억5000만원의 전세 대출을 받고 원룸을 빌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잘릴까 두렵다…절박한 아시아나 승무원 '눈물의 코딩')

현재 A씨는 승무원과 전혀 무관한 직종이라도 '자리만 있다'면 물불을 가리지 않고 지원하고 있다. 다만 그는 언젠간 승무원으로 복귀하고 싶다고 했다. 항공사에서 일할 때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자신이 좋아하는 외국어로 다양한 사람과 소통하면서 '진정한 행복'을 생애 처음으로 느껴봤기 때문이다.

A씨는 "코로나19가 내년, 그 다음해까지도 갈 수도 있다는 절망적인 얘기가 많이 나오는데 항공업계가 얼마나 버텨줄 수 있을지 걱정"이라면서도 "옛날만큼 비행을 다시 할 수 있다면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