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란다 칸막이 뚫고 대피했죠"…급박했던 부산 아파트 화재 현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4 1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민 30여명 대피…"연기 가득차 다용도실로 피했다" 40대 1명 사망·고3 아들 등 주민 24명 연기마셔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불이난 부산 금정구 한 아파트 12층 앞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2020.11.24/© 뉴스1 박세진 기자
불이난 부산 금정구 한 아파트 12층 앞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2020.11.24/© 뉴스1 박세진 기자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아래층에서 베란다로 불길이 갑자기 확 올라오니깐 안되겠다 싶었죠."

부산 금정구 부곡동 24층짜리 아파트의 12층에서 아침시간대 불이 나 입주민 1명이 숨지고 24명이 연기를 마시는 사고가 났다.

이날 오전 현장에서 만난 입주민들은 베란다 경량 칸막이를 부수고 옆짚으로 대피하거나 옥상으로 피신하는 등 급박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불이 시작된 곳으로 추정되는 12층 바로 위층에 거주하는 13층 입주민 A씨는 옆집에서 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나가보니 연기가 문 앞까지 올라와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연기 때문에 앞집 주민도 다시 문을 닫고 들어갔는데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들었다"며 "바깥 상황을 몰라서 일단 대피해야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베란다로 가보니 아래층에서 불길이 올라와서 칸막이를 부수고 옆집으로 대피했다"며 "불길이 우리집까지 번지지 않았지만 큰일 날 뻔했다"고 안도했다.

1층 입구에서 만난 17층 주민 B씨(30대)는 "어머니가 탄 냄새가 난다고 말하고 난 뒤 대피 방송이 나오고 비상벨이 울렸다"며 "밖으로 나가려고 했는데 이미 연기가 너무 뿌옇고 숨쉬기도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단 물이 나오는 곳에 있어야겠다 싶어서 다용도실로 대피했다"며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서 119 구조대가 와서 옥상으로 대피했는데 이미 10여명이 모여 있었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6시 55분께 부산 금정구 부곡동에 있는 24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난 12층 집 안에 있던 5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함께 있던 A씨 아들은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2020.11.24.(부산경찰청 제공)2020.11.24/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24일 오전 6시 55분께 부산 금정구 부곡동에 있는 24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난 12층 집 안에 있던 5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함께 있던 A씨 아들은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2020.11.24.(부산경찰청 제공)2020.11.24/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화재로 40대 1명이 숨지고 고3 아들 C군이 연기를 마셔 이송됐다는 소식에 현장 주변에 모여 있던 주민들은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 아파트 주민 D씨(50대)는 "수능도 수능이지만 아직 어린 학생인데 건강이 괜찮아야 하는데 어떻게 하나…"라며 "전기 합선 때문에 불이 난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날 오전 불이 난 세대 앞 엘리베이터와 계단, 벽면 등에는 검게 그을린 자국이 남아 있었고 매캐한 연기도 사라지지 않아 코를 찔렀다.

청소 작업자들이 검게 변한 시설물을 닦아내느라 분주히 움직였고 가동이 중지된 엘리베이터도 보수작업 중이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5분께 아파트에 불이 났다는 입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출동한 소방은 28분여만에 초진을 마치고 26분여 뒤 불을 완전히 껐다.

진화작업에는 119구조대원 129명과 구조차 등 장비 43대가 동원됐다. 불이난 세대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아파트는 1995년 지어져 당시 소방관련법에 따라 16층 이상에만 스프링클러가 설치됐다.

화재 당시 주민대피 방송이 실시되면서 입주민 30여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해당 아파트 동은 24층 높이에 48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C군은 "새벽에 잠을 자다 깨보니 거실에 연기가 가득해 안방문을 열었지만 불길이 커서 손을 쓸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정밀감식을 진행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40대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연기를 마셔 이송된 24명 중 15명이 치료를 받았고 나머지 인원은 귀가했다.

부산 금정구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나 엘리베이터가 검게 그을렸다.2020.11.24/ © 뉴스1 박세진 기자
부산 금정구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나 엘리베이터가 검게 그을렸다.2020.11.24/ © 뉴스1 박세진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