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유플러스, 황현식 신임 CEO로…떠나는 하현회(상보)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18: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황현식 LG유플러스 신임 부회장. /사진=LG유플러스
황현식 LG유플러스 신임 부회장.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사장)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됐다.

LG유플러스는 25일 이사회를 거쳐 "급변하는 통신·미디어 시장 환경에서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면서 디지털 전환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는 황현식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을 신임 CEO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CEO로 선임된 황현식 사장은 내년 이사회 및 주주총회 절차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황현식 사장은 LG유플러스 내부에서 성장한 인물로는 첫 CEO 취임 사례다. 그는 LG유플러스가 LG텔레콤이던 시절부터 20여년 동안 통신사업 영업전략을 담당한 '영업 전문가'다.

황 사장은 1999년 LG텔레콤에 입사해 강남사업부장, 영업전략담당 등을 역임하며 B2C(개인고객 거래) 등 영업 전략을 두루 경험했다. 이후 ㈜LG 통신서비스팀을 거쳐 2014년에 다시 LG유플러스에 합류했다.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도 LG유플러스의 모바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LG그룹에서는 유일하게 사장으로 승진했다.

올해 초부터 이동통신과 IPTV, 초고속인터넷 등 PS(퍼스널 솔루션)부문과 스마트홈부문을 통합한 컨슈머사업부문을 맡아 LG유플러스의 유무선사업을 이끌어왔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지금은 전세계적으로 소비자 트렌드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기존 사업의 혁신과 미래 성장 동력의 발굴이 필요한 시기"라며, "LG유플러스가 4G (LTE) 시대 진입 시 업계 최초로 전국망을 구축하며 경쟁사와의 격차를 바짝 좁혔던 것처럼 보다 적극적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통신 전문가인 황 사장을 CEO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황현식 사장은 LG유플러스를 이끌며 기존 통신 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는 한편, 융복합 사업과 B2B· B2G 신사업 확대를 통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프로필] 황현식 부회장 (62년생)

△학력

부평고등학교

한양대 산업공학 학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산업공학 석사

△주요경력

LG텔레콤, 강남사업부장, 상무

LG텔레콤, 영업전략담당, 상무

(주)LG, 경영관리팀장, 전무

LG유플러스, MS본부장, 전무

LG유플러스, PS(퍼스널솔루션) 부문장, 부사장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