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책임지겠다"던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민사재판서 돌연 말 바꾼 이유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3: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응급환자를 후송 중이던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최 모씨가 24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0.7.24/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응급환자를 후송 중이던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최 모씨가 24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0.7.24/뉴스1
"내가 책임지겠다"며 긴급환자를 이송 중인 구급차를 막았던 택시기사 최모씨(31)가 손해배상청구 소송 첫 변론기일에서 고의적으로 구급차와 사고를 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지난달 형사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던 것과 다른 진술이다. 재판부는 "근거를 보충하라"고 지시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법 성남지원 민사3단독 조원경 부장판사는 전날 유족이 최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의 첫 번째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최씨 측은 재판에서 "고의로 구급차 사고를 낸 적이 없고 과실로 인한 사고였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앞서 형사재판에서 했던 최씨의 진술과 상반된 내용이다. 최씨는 형사재판에서 2017년 7월 일부러 사설구급차를 들이 받은 혐의를 비롯해 이 사건 사고도 고의로 냈다는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민사재판에서 최씨 측 변호인은 "뒤쪽에 있던 구급차가 끼어들기가 도저히 불가능한 좁은 공간에서 최씨의 차선 쪽으로 갑자기 끼어드는 바람에 미처 피하지 못하고 충돌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최씨 "환자 사망과 교통사고, 관계 없다"…재판부 "최씨측, 진술 일관되지 않아" 지적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응급환자를 후송 중이던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최 모씨가 24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질문하는 취재진을 밀치고 있다. 2020.7.24/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응급환자를 후송 중이던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최 모씨가 24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질문하는 취재진을 밀치고 있다. 2020.7.24/뉴스1


재판부는 이에 최씨 측에 '진술이 일관되지 못하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앞서 형사재판 당시와 진술이 서로 상반된다"며 "진술의 신빙성에 문제가 있으니 관련 근거를 보충해오라"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 측은 교통사고와 환자 A씨의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도 없다고 주장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망인의 내원당시 상태에 대한 의료진 판단에 따라 곧바로 응급처치를 할 필요가 없어 119 구급차에 대기하고 있었던 걸로 보인다"고 했다. 환자 A씨가 병원에 도착했을 당시 산소포화도, 혈압 등이 정상범위 내여서 병실에 입원할만큼 응급상황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변호인은 "산소포화도·기타 혈압·맥박 등이 80세의 나이를 고려할 때 정상수치 범위 내로서 곧바로 입원할 필요성이 없었다고 보인다"고 주장했다.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밝힐 수 있는 A씨 부검은 대한의사협회와 서울 강동경찰서에 유족이 신청했지만 아직 진행되지 못한 상태다. 경찰 수사도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 이정도 법무법인 참본 변호사는 "형사 재판에서는 형을 적게 받기 위해 혐의를 인정하고 민사 재판에서는 진술을 바꾸는 최씨 측 태도에 매우 유감"이라며 "여전히 유족에게도 사과 한 마디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택시기사 측, 변호사 바꿔가며 형사 1심에 항소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응급환자를 후송 중이던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최 모씨가 24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0.7.24/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응급환자를 후송 중이던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최 모씨가 24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0.7.24/뉴스1

최씨는 앞서 지난 6월8일 서울 강동구 고덕역 인근에서 구급차를 가로막은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최씨는 변호사를 새로 선임하고 1심 형량이 과하다며 항소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3부(부장판사 김춘호)는 내달 23일 오전 최씨의 항소심 첫 공판기일을 열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