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수처장 추천위 또 무산…변협회장 "야당의 어설픈 지연에 분노"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이찬희 대한변협회장./사진=뉴스1
이찬희 대한변협회장./사진=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4차 회의에서도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가운데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이 국민의힘 추천위원의 회의 지연 의도가 있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 회장은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초대 공수처장 추천이라는 역사적 소명 아래 최선을 다했으나, 야당 추천위원 한 분의 눈에 보이는 어설픈 지연에 분노했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티가 나게, 회의 끝나기 직전에 자료 제출을 요청하고 새로 후보를 뽑아야 된다고 하는 등 저로서는 좀 납득하기 힘들었다"고 호소했다.

또한 박병석 국회의장이 다시 회의를 요청할 경우에 대해 "법률상 요청에 응하게 돼 있지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다"며 "젊은 분들 말로 '답정너'(답은 정해져있고 너는 대답만 하면 돼)라는 얘기가 있지 않냐"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 회장은 지난 4차 회의와 관련해 "활발하게 이뤄졌지만 사실은 한 발짝도 더 진전 못 하고 그냥 다람쥐 쳇바퀴 돌듯이 도는 회의였다"며 "결과 아무런 성과 없이 의미 없는 시간을 보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혹시 하는 기대감으로 참석했지만 역시라는 실망감으로 종결됐다"며 "야당 추천위원이 말로는 그럴싸하게 포장하지만 참석 위원은 바보가 아니다. 결국 제가 보기엔 말장난에 불과하고 4번의 회의가 다시 원점에서 출발하는 무기력감을 느꼈다"고도 토로했다.

야당 추천위원들이 검사 출신 후보 2인을 선출하자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공수처 출범 취지를 잘 모르고 하는 말"이라며 "고위공직자 부패 척결과 검찰개혁이라는 두 가지 목적으로 출발한 것이니 판사, 변호사 등 다양한 시각에서 조직을 이끌 능력과 자질이 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더불어 "무조건 두 명 다 검사 출신을 대통령에게 추천하자고 하는 것은 실제로 제가 보기에는 회의를 더 하지 말자는 그런 의사로 느껴졌다"고 비판했다.

또 "비토권은 무조건 반대가 아닌 적절하지 않은 후보 선출 방지"를 위한 것이라며 "출범 자체를 저지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가장 정치적으로 편향된 본인이 추천한 후보에 대해 찬성표를 던지며 다른 모든 후보에겐 반대표를 던지는 것이 상식적으로 맞는가라는 의문이 든다"며 "(무력화에 대해선) 국회에서 정할 몫이지 대리인들 보내서 결정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