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은정 "파열음 요란해도 검찰의 시대는 결국 저물 것…그게 역사"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3: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사법연수원 30기) / 사진= 임은정 페이스북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사법연수원 30기) / 사진= 임은정 페이스북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사법연수원 30기)이 바다의 일몰에 빗대 "검찰이 감당하지도 못하는 권한을 움켜쥐고 사회 주동세력인 체 하던 시대는 저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 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우리 검찰이 감당하지 못하는 권한을 흔쾌히 내려놓고 있어야 할 자리로 물러서는 뒷모습이 일몰의 장엄함까지는 아니어도 너무 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했다"며 "그럴 리 없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릇에 넘치는 권한이라 감당치 못하니 넘치기 마련이고, 부끄러움을 알고 현실을 직시하는 지혜가 있었다면 이렇게까지 안 되었을 테니 부딪치고 깨어지는 파열음이 요란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임 검사는 "그럼에도, 검찰의 시대는 결국 저물 것이고, 우리 사회는 또다시 나아갈 것"이라며 "그게 우리가 지금까지 보아온 역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 구성원이라 속상하지만 의연하게 일몰을 맞으며 내일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지난 9월 임은정 부장검사를 울산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에서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으로 발령을 냈다. 하지만 임 검사는 지난 19일 "'불공정 우려' 등을 이유로 중앙지검 검사직무대리 발령이 계속 보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 검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감찰 지시에 일선 검사들 반발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검찰의 자성이 필요하다"고 피력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