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출동 여경에 "성기 안 보여줄 수가 없네"…60대 '벌금형'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233
  • 2020.11.27 14: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대낮에 서울의 한 어린이공원에서 성기를 노출한 혐의로 기소된 60대 남성에게 1심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2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박용근 판사)은 공연음란 혐의를 받는 이모씨(67)에게 지난 25일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 6월6일 오전 11시26분쯤 서울 용산구의 한 어린이공원 노상에서 상·하의를 모두 탈의해 성기를 노출하는 등 공연히 음란한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씨는 신고받고 출동한 여성 경찰에게 "이렇게 예쁜 여성이 있는데 성기를 안 보여줄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재판 과정에서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 항변했으며 실제 오랜 기간 병원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씨가 경찰에게 한 발언을 근거로 들며 "이씨가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심신미약 상태까지는 아니었다"고 판단했다.

이어 "이씨는 지난해 강제추행죄로 징역형을 선고받았음에도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면서도 "출소 후 거처를 마련하지 못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정신질환이 더욱 심해진 것으로 보이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