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 안에 마라도나"…메시, '뉴웰스 유니폼' 겹쳐 입고 특별한 추모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30 0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바르셀로나 유니폼 안에 뉴웰스 올드 보이스 유니폼을 겹쳐 입고 마라도나를 추모한 메시 © 로이터=뉴스1
바르셀로나 유니폼 안에 뉴웰스 올드 보이스 유니폼을 겹쳐 입고 마라도나를 추모한 메시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앞선 시대 축구의 신이었고 동시에 조국 아르헨티나 축구계의 대선배인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마라도나가 하늘로 떠난 뒤 처음 펼쳐진 리그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특별한 골 세리머니로 애틋한 감정을 전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한국시간)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캄프 누에서 열린 2020-2021 스페인 라리가 10라운드 오사수나오의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시즌 초반 고전하고 있는 바르셀로나는 오랜만에 거둔 시원한 승리와 함께 4승2무3패 승점 14점으로 7위로 도약했다.

일찌감치 추가 바르셀로나로 기울어졌던 이 경기에서 메시가 여러모로 마침표를 찍었다.

메시는 3-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28분 페널티 에어리어 외곽에서 공을 잡아 왼발로 공을 차고 들어간 뒤 수비수 3명을 앞에 두고 강력한 슈팅을 시도, 골문 구석을 관통시켰다. 이 득점으로 승패는 완벽히 갈렸다.

득점 후 잠시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던 메시는 홀로 떨어져 바르셀로나 유니폼 상의를 벗었는데, 안에 등번호 10번이 새겨진 뉴웰스 올드 보이스 유니폼을 또 착용하고 있었다. 메시는 입맞춤 후 두 팔을 하늘로 향하면서 누군가를 그리워했다.

아르헨티나 리그 클럽 뉴웰스 올드 보이스는 마라도나와 메시를 연결하는 고리다. 마라도나는 현역 커리어 막바지인 1993년에서 1994년까지 뉴웰스 올드 보이스에서 잠시 뛰었고, 메시는 1994년 뉴웰스 올드 보이스 유스팀에 입단해 본격적으로 축구 선수의 삶을 시작했다.

메시는 이날 경기 후 개인 SNS에 똑같이 뉴웰스 올드 보이스 유니폼을 입은 자신과 마라도나의 사진을 포개어 개재하면서 자신의 영웅에게 안녕을 고했다.

메시가 자신의 SNS에 마라도나를 그리워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메시 SNS) © 뉴스1
메시가 자신의 SNS에 마라도나를 그리워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메시 SNS)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