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무주 반딧불사과 50톤 베트남 수출…2017년부터 4년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1 15: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일 베트남으로 수출될 전북 무주군에서 생산된 반딧불사과가 선적되고 있다.(무주군제공)2020.12.1/뉴스1
1일 베트남으로 수출될 전북 무주군에서 생산된 반딧불사과가 선적되고 있다.(무주군제공)2020.12.1/뉴스1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전북 무주군에서 생산되는 반딧불사과가 올해도 베트남으로 수출된다.

무주군은 1일 베트남으로 보낼 반딧불사과 12.8톤을 선적했다고 밝혔다.

무주군은 올해 NH농협무역을 통해 총 50여 톤(1억5000만원 상당)을 수출 할 예정이다. 이날 수출량 외 나머지 약 37톤은 12월 말까지 선적한다.

김석중 무주농협 친환경유통사업단장은 “베트남에 4년 째 반딧불사과를 수출 하고 있는데 현지인들의 선호도가 굉장히 높은 편”이라며 “올해도 작년 수준인 122톤을 보내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8월 용담댐 방류로 인한 수해 때문에 사과 생산량이 크게 줄어 50톤만 보내게 됐다”고 말했다.

베트남시장은 지난 2017년부터 반딧불사과를 수출하고 있는 주요 해외 판로로 2017년에는 24톤을 수출해 7000만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2018년에는 12톤 3300만원, 2019년에는 122톤 3억원의 성과를 올렸다.

또 홍콩과 싱가폴 등에도 지난 2017년부터 19.6톤을 수출해 5500만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올해 9월에는 반딧불복숭아가 첫 홍콩 수출 길에 오르기도 했다.

반딧불사과를 수입하는 베트남 업체(Fruits and Greens Co.)는 베트남 1위 과일 수입·유통업체로, 호치민과 다낭, 하노이에서 유통공급센터를 운영 중이다.

황인홍 군수는 “코로나19 때문에 올해는 해외 판촉행사를 직접 진행하거나 박람회 등지에서 홍보를 할 수는 없었지만 수출 행렬을 이어갈 수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을 한다”라며 “특히 반딧불사과와 복숭아 모두 맛과 품질에 대한 현지 반응이 뜨거운 만큼 안정적인 판로를 확대해 갈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