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이든이 버리지 않는 '트럼프의 유산'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20: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나 1단계 무역합의를 당장 철회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공격에는 기본적으로 반대해왔지만, 중국에 대해 강경한 점에서는 당선인도 비슷하다.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바이든 당선인은 1일(현지시간) 공개된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 기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가 가진 선택지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에 부과한 추가관세 및 내년까지 중국이 2년 동안 2000억달러어치 미국산을 추가구매하기로 한 올해 초 1단계 무역합의도 철회하지 않겠다고 했다.

다만 바이든 당선인은 중국과의 기존 협정 자체는 전면 재검토할 계획이다.

이후 아시아, 유럽 우방국들과 협의해 "일관된 전략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그는 덧붙였다. 미국 우선주의를 버리고 우방과의 관계를 다진다는 그의 입장을 다시 내보인 것이다.

당선인은 동맹국들과 같은 입장을 취하는 것이 최고의 '중국 전략'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국의 기존 대중국 정책 검토 뒤 바이든 당선인이 취할 정책은 초점이 달라질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대중국 적자 문제에 우선 집중한 반면, 당선인은 "지식재산권 침해, 덤핑, 정부의 불법보조금, 기술이전 강요 등 문제 해결에 진전을 가져오는 무역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번 인터뷰에 대해 NYT는 중국은 미국과 갈등을 빚었지만 트럼프 정부가 중국에 대항하는 '국제 연합체'를 꾸리기 어렵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면서, 바이든 당선인의 생각은 중국에는 나쁜 소식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4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뿐만 아니라 여러 우방에도 관세, 협의체 탈퇴 등을 무기로 내세웠으며, 이는 우방국과의 협력을 약화시킨 행동으로 평가받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